•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11ㆍ26 촛불집회] 경찰차벽, ‘꽃 스티커’ 부착 왜?

  • 기사입력 2016-11-26 1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의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제5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린 26일에도 경찰이 세운 차벽에 ‘꽃 스티커’가 붙여졌다.

이 꽃 스티커는 미술가 이강훈 작가가 경찰에 저항하는 의미를 담아 차벽을 꽃벽으로 만들어보자는 아이디어를 내면서 지난 19일 4차 주말 촛불집회부터 시작됐다. 

청운동 사무소를 향하는 길목에 경찰차로 차벽이 세워지자, 더 이상 나아갈 수 없게된 시위 참가자들이 경찰차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정희조 기자 /chehco@heraldcorp.com

스티커 제작비는 예술ㆍ전시 분야 크라우드펀딩 회사인 ‘세븐픽쳐스’를 통해 모았다.

제작된 스티커는 집회 현장에서 참가자들에게 나눠주고 직접 붙이도록 했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21일 기자간담회에서 “경찰을 때리기보다 꽃을 붙여주니 우리 입장에서는 훨씬 낫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청장이 “어떻게 다 뗄지 걱정돼 쉽게 떨어지는 것만 떼고 나머지는 그냥 두라고 했다”고 하면서 이날 집회에서 세븐픽쳐스 측은 잘 떼어지는 스티커를 준비했다.

집회를 앞두고 모은 펀딩액 300여만원을 활용해 스티커 9만2000개, 생화 6700송이를 마련했다.

생화를 마련하는 데는 한 비영리단체의 후원이 있었다고 세븐픽쳐스 측은 전했다.

전희재 세븐픽쳐스 대표는 “저희를 가로막는 경찰 차벽에 저항할 수 없을까. 꽃을 경찰에게 주거나 차벽에 꽃 스티커 붙이는 예술 퍼포먼스를 해보자고 해서 마련했다”며 “이번에는 잘 떼어지는 스티커”라고 설명했다.

이날 율곡로와 경복궁역 사거리 등 행진코스에 세워진 경찰 차벽은 참가자들이 붙인 꽃 스티커로 뒤덮였다.

권지원(30ㆍ여)씨는 “자꾸 충돌이 일어나는 것은 박근혜 때문이 아니라 경찰 때문”이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여러 시위 방식의 하나이다. 평화로우면서 메시지를 경찰에 전달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티커를 받아 붙이는 사람도 있지만 떼는 사람도 있었다.

스티커 때문에 운전이 위험해지거나 나중에 스티커를 떼느라 의경들이 고생하는 것을 방지하자는 취지에서다.

한 여성은 “차벽에 붙이는 것은 상관없지만, 운전석 주변 유리에 붙은 스티커는 시야를 가려 위험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떼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