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건설, 네이버와 ‘인공지능 아파트’ 시대 연다

  • 기사입력 2016-11-22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힐스테이트 첨단 IT기술에 음성인식 기술 결합해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 제공

-내년 하반기 힐스테이트 분양단지부터 서비스 제공 예정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현대건설은 지난 21일 서울시 종로구 본사에서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와 공동주택 음성인식 서비스인 ‘보이스 홈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과 김상헌 네이버 사장이 참석했다.

현대건설은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의 첨단 IT 기술에 네이버의 음성인식 기술을 결합해 미래 주거문화를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보이스 홈 서비스 개념도. [사진제공=현대건설]

‘보이스 홈 서비스’는 입주민이 음성만으로도 가정일을 해결하고 생활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는 신개념 기술이라고 현대건설 측은 설명했다. 네이버의 생활환경지능(사람의 존재를 인식해 사용자가 원하는 위치ㆍ시간에 적절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네트워크)을 접목했다.

집안 어디에서나 음성명령으로 빌트인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의 사물인터넷 홈 서비스인 하이오티(Hi-oT)와 연동해 가전기기 제어도 가능하다. 

정수현(왼쪽) 현대건설 사장과 김상헌 네이버 사장이 보이스 홈 서비스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예컨대 화장실 청소를 하며 “가스밸브 잠가”라고 말하면 주방의 가스가 차단된다. “주방 불 꺼”라고 하면 주방의 조명을 끌 수 있다. 안방 침대에 누워 “청소해”, “음악 틀어줘”라고 하면 로봇청소기가 움직이고, 최신가요를 들을 수 있다고 현대건설은 전했다. 

아울러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은 네이버 자동 검색은 물론 날씨 정보, 실시간 뉴스, 어려운 낱말 뜻풀이 등의 생활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건설은 내년 하반기에 분양하는 아파트를 시작으로 ‘보이스 홈 서비스’를 적용할 계획이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네이버와의 기술협력으로 ‘보이스 홈 서비스’를 구축하게 돼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은 말 한마디로 편리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아파트뿐만 아니라 주택사업 전반에 더블 A.I(인공지능+생활환경지능) 기술을 적용해 미래주거환경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상헌 네이버 사장은 “앞으로 현대건설과의 지속적인 기술협력을 통해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에게 제공되는 다양한 부가 생활서비스를 개발해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홈 구축 및 인공지능 생태계 육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