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친박 김진태 “박근혜 대통령, 더 이상 능욕 말고 탄핵하자”

  • 기사입력 2016-11-04 19:14 |유은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4일 “현직 대통령을 더 이상 능욕하지 말고 탄핵절차를 진행하자”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대국민 담화를 통해 스스로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발표한 뒤 친박계가 새누리당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탄핵을 언급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통령 하야를 원하나? 아니면 식물 정부를 원하나?”라며 “대통령을 그냥 덮고 가는 게 아니라 탄핵 절차로 가자”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야당 의원들은, 새누리당에서 (탄핵을) 원하는 분들은 형사 소추도 할 수 없는 현직 대통령을 더 이상 능욕하지 말고 탄핵 절차를 진행하라”며 “나는 탄핵에 반대하지만 탄핵안이 통과돼 대통령을 새로 뽑으면 인정하겠다”고 했다. 이어 “만약 그렇게 할 수 없다면 대통령을 인정하라”고 말했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으로) 나라의 기강이 이미 땅에 떨어졌고, 절호의 기회였던 백남기 씨 부검도 못 하고 다음주 ‘민중총궐기’ 땐 청와대가 좌익들에게 점령 당할 수도 있다”며 “그렇다고 야당과 좌익세력들이 원하는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취소하고 북한에 가서 빌고 연방제 통일을 할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이정현 대표 등 지도부 퇴진엔 반대를 외쳤다. 그는 “새누리호는 난파 직전이니 난 그냥 여기서 죽겠다”며 “어떻게든 살아보겠다고 대통령 나가라, 당 대표 나가라 하지 않고 배와 함께 가라앉겠다”라고 했다.

이어 “내가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싸울 땐 윤리위원회 제소장에 도장 한번 안 찍어주던 분들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대북결재사건’ 때는 성명서 하나, 그 흔한 SNS 한 줄 안 올리던 분들이 당 대표 물러나라고 엄청난 ‘전투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그 결기를 야당에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지도부 퇴진을 요구하는 비박계 의원들을 비판했다.

ye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