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인가구 대세②] 도시남녀의 상징에서 1인가구 냉장고로…편의점株의 변신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1992년 2030세대의 가장 핫한 데이트 장소는? 

힌트는 56.1%의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질투’(최수종ㆍ최진실 주연)에서 찾을 수 있다. 바로 ‘편의점’이다. 늦은밤에도 컵라면과 김밥을 즐길 수 있는 편의점은 당시 20대 도시남녀의 상징이자 트렌디함의 결정체다. 
1992년 56.1%의 시청률을 기록한 MBC드라마 `질투`의 한장면. 주인공은 편의점에서 컵라면과 김밥을 즐기며 당시의 소비트렌드를 적극 반영했다. [사진=MBC드라마 캡쳐]

그후 약 30여년이 지난 2016년 편의점은 예전만큼 ‘핫 한’장소는 아닐지라도 집밥 느낌나는 도시락, 공과금을 낼 수 있는 작은 은행, 택배를 보내고 찾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나홀로’가구의 동반자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생활밀착형으로 진화한 편의점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도 뜨겁다. 더구나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전수 집계 결과’에 따르면 1인가구가 2인, 3인, 4인가구를 제치고 최다 가구형태(27.2%)로 자리잡은 만큼, 성장성도 밝다는 분석이다.

손유경 SK증권 연구원은 “유통산업 전반에 대한 규제환경과 높은 인구밀도, 1인가구 증가 등을 고려할 때 편의점 업태의 고성장은 담보됐다”며 “향후 2~3년간 15%수준 성장은 이뤄낼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처럼 편의점이 각광을 받게 된 건 그 사이 편의점의 꾸준한 변화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다. 단순히 각종 편의 물품을 24시간 판매하는 ‘비싼 슈퍼’에서 ‘현대판 만물상’을 넘어 ‘1인 가구의 냉장고’로 대중의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내며 변신을 꾀했다. 

특히 올해 편의점 성장을 이끈것은 도시락이다. 외식사업가인 백종원, 연예인 김혜자, 아이돌 혜리를 내세운 PB브랜드 도시락이 가격대비 성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으며 돌풍을 일으켰다. 바싹불고기, 11찬을 비롯 부대찌개 등 국물음식까지 도시락 범주에 포함시켜, 푸짐한 집밥같은 느낌으로 접근한게 유효했다는 평가다.

손유경 연구원은 “2015년 편의점 매출성장을 담배값 인상이 이끌었다면 2016년부터는 도시락과 같은 수익성 높은 품목이 이끌고 있어 수익성 개선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vick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