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당서울대병원, 100세 건강영양 가이드 출간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분당서울대병원이 품격 있는 노후를 위한 건강지침서 ‘100세 건강영양 가이드’(삼호미디어, 378P) 도서를 출간했다.

분당서울대병원 노인의료센터와 영양실의 각 분야 전문가 및 의료진이 참여한 ‘100세 건강영양 가이드’에는 노년기에 나타날 수 있는 신체의 변화부터 생활습관, 노인증후군 및 만성질환의 원인과 치료, 가정간호, 사회복지 등 건강한 노후를 위한 모든 정보가 빠짐없이 담겼다.

노년기에는 신체기능, 식욕, 소화흡수 능력의 저하로 인해 영양과 관련된 문제가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노인의 식생활 관리와 건강한 영양 섭취를 돕기 위한 상황별 식사법 및 음식 레시피도 소개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실시한 연구 조사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의 만성질환 유병률은 약 90%에 달하며, 만성질환을 3개 이상 지닌 경우도 46.2%에 달해 전체 노인에서 평균 2.6개의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노년기에는 고혈압, 당뇨병 등과 같은 만성질환의 위험이 크게 증가하므로 질환에 대한 자가 관리 능력과 합병증 예방이 중요하다. 때문에 분당서울대병원은 노인이 되면서 나타날 수 있는 신체적 특성에 대해 알아보고, 준비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등 건강한 노후를 위해 보탬이 될 정보를 자세히 소개했다.

병원이 축적해온 노인 의료에 대한 전문 정보 및 만성질환과 성인병 예방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여 노년기 생활의 질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노인의료센터장 김철호 교수는 “100세 건강 영양 가이드는 노인과 노인병의 특성, 특히 노인 만성질환의 특징에 대해 조망하며 이에 대한 확실한 이해를 다루기 위해 고심하며 준비했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