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사드 전-후 중국인 관광객 ‘한국 러시’ 여전했다.

  • 기사입력 2016-08-16 09:23 |함영훈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한반도 사드 배치 발표 이후에도 중국 국민의 한국 관광 러시는 이어졌다. 이른바 ‘사드전(前)’ ‘사드후(後)’로 구분지어 분석할때 여름 방학 변수가 작용하기는 하지만 예년의 추세에 비춰 사드 이후 중국인 관광객의 동향이 사드전과 별다른 변화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마디로 사드 파문 5주 동안 관광시장에 사드로 인한 영향이 거의 나타나지 않았다는 뜻이다.

다만 앞으로 사드문제를 과도하게 증폭할 경우 예상치 못한 악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관광분야는 물론 외교안보 채널에서도 신중을 기해 갈등이 부풀려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K스마일‘ 스태프들이 중국인인 외국인 관광객 포토존을 운영하는 모습

16일 한국관광공사 통계에 따르면, 사드 한국배치 발표 이전 5주간(6월4일~7월7일) 중국인 88만7000여명이 한국을 방문한데 비해, 발표날 이후 5주간(7월8일~8월10일)엔 102만8000여명이 한국을 찾아 사드전에 비해 15.9% 증가했다.

중화권 국가의 방학이 한국과 비슷한 7월 하순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예년과 비슷한 흐름이다. 2014년 한국을 관광차 방문한 중국인은 6월 57만, 7월 69만, 8월 75만명이었다.

올해 7월까지 외래관광객은 2014년 대비 23% 증가한 980만명이었고, 이 중 중국인 관광객은 473만 명으로 41%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7월 한달 간 외래관광객은 169만명으로 2014년 7월 대비 24.7% 늘었고, 이 중 중국관광객은 91만 명으로 32%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들어 7월까지 대만 48만 명(+28%), 홍콩 37만 명(+19%), 인도네시아 16만 명(+31%), 말레이시아 15만 명(+27%), 베트남 14만 명(+66%)을 기록했다.

한국여행업협회 관계자는 “중국 당국이 ‘사드’이슈를 갖고 관광객의 자연스런 여행 의지를 통제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본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관광분야 민관은 더욱 적극적으로 중국인 관광객에게 친절로서 환대하고 불편을 주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 내 몸만 보지 마세요
    내 몸만 보지 마세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화려한 무대~아찔한 노출댄스 어디까지~~~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