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국산헬기는 안돼?…1조3000억 투입 ‘수리온’ 시장서 외면

  • 기사입력 2016-08-11 11: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 이어 부산소방본부까지
외산 염두에 둔 입찰공고 논란



개발비용만 1조3000억원이 투하된 한국형기동헬기(KUHㆍ수리온)가 국내 소방헬기 시장에서 외면받고 있다. 서울시 119특수구조단에 이어 부산시 소방안전본부도 ‘카테고리A’를 적용한 입찰 공고를 내놨다. ‘카테고리A’는 수리온이 만족시키지 못하는 규격으로, 업계에선 ‘이탈리아산 헬기’를 염두에 두고 공고를 낸 것이란 해석이 공공연하다.

11일 조달청 등에 따르면 부산시 소방안전본부는 지난 5일까지 다목적 헬기 입찰에 대한 의견등록을 마감했다. 그 결과 ‘에어버스헬리콥터스코리아’와 유아이인터내셔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이 세건이 접수됐다.

부산시 소방안전본부는 에어버스의 ‘페달 조절 기능 삭제 요구’에 대해 ‘수용’ 입장을 밝혔고, 유아이인터내셔널이 ‘문구 수정(EGPWSII)’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수용했다. 그러나 KAI가 제시한 ‘내자 구매(국산 구매)’ 요청 등 7건의 요청안에 대해서는 “우수한 성능의 헬기를 구매해야 한다”며 7건 모두 불수용 의사를 밝혔다.

업계에선 KAI가 개발한 수리온이 부산소방의 소방헬기로 최종 낙찰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는 것이 대체적 분석이다.

쟁점이 되는 두 가지는 헬리콥터 엔진 성능과 형식증명 발급 두가지다. 부산소방은 ‘카테고리 A급’을 만족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카테고리A’는 엔진 이상으로 엔진 한 기가 멈춰도 원하는 지점에 착륙이 가능한 기능이다. 수리온 역시 같은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현재까지는 카테고리 B급 형식인증만을 받은 상태다. 국토부의 표준증명 요구도 수리온의 입찰 참여를 가로막는다. 형식증명은 민간항공기에 적용되는 것이다. 군용으로 개발된 수리온은 방위사업청의 형식인증을 받았다. 방위사업청의 인증을 근거로 ‘특별감항인증’을 받아 사용할 수 있지만 부산소방은 국토부 표준증명만을 요구하고 있다.

수리온은 현재 육군과 경찰에서 60여대가 배치됐고 특별감항인증을 받아 산림청과 제주소방에서도 소방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수리온을 구매하려는 의사만 있다면 구매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얘기다.

더 큰 문제는 부산소방이 내세운 규격이 서울시 119특수구조단이 내세운 규격과 거의 유사하다는 점이다. 당초 업계에선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서울시가 가진 상징성 때문에 서울시 119특수구조단의 규격이 다른 지자체 규격의 표준이 될 것이라 우려해왔다. 그런데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동일한 규격으로 입찰 공고가 나오자 국내 지자체가 국산 헬기를 쓰지 않는 분위기가 더 확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수리온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동남아·중남미·중동 등 20여개 나라에 수출을 타진 중이다. 그런데 한국 지자체들도 외산 헬기를 선호하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수리온의 수출길은 더 막막해질 것이란 관측이 힘을 받고 있다. 

홍석희 기자/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