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국방부 “부평미군기지 이전, 올 하반기 SOFA 협상”

  • 기사입력 2016-08-09 11: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국방부가 오는 2018년으로 이전 시기가 연기되는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에 대해 “지난해부터 환경부가 기지의 위해성 평가를 진행 중이고, 올해 후반기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환경분과위에서 반환 협상을 하기 위한 과정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인천시와 군 당국에 따르면, 내년으로 예정된 부평미군기지 반환 시기는 내후년으로 늦춰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가 수립한 미군기지 공원화 계획 등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안훈 기자/rosedale@heraldcorp.com

1951년 인천 부평구 산곡동에 조성된 부평미군기지는 44만㎡ 규모로 국방부가 99.4%(43만7258㎡)의 소유권을 갖고 있다.

이 기지는 주한미군 폐품처리 및 군수지원 등의 역할을 하며, 내부에 군수품재활용센터(DRMO)와 물자창고 등의 설비를 갖추고 있다.

부평미군기지 이전은 지난 1995년부터 추진돼 왔다. 그러나 20년 넘게 지역의 숙원사업이 지체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부대 내 DRMO는 2011년 7월 경북 김천으로 이전한 상태이고, 나머지 부대는 내년 말 평택미군기지(캠프 험프리스)로 이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인천시가 반환 부지 내 오염실태 조사와 정화작업에 약 2~3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어 이전 시기도 늦춰진다는 것이다.

환경부는 현재 SOFA에 따라 우선 반환하기로 한 22만8000㎡ 규모 부지에 대해 환경 위해성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 시민들은 캠프마켓 이전이 계속 연기되자 이미 경북 김천으로 이전한 DRMO 부지(7만㎡)만이라도 반환하라고 요구해왔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은 지난 2014년 DRMO 부지 등 22만8802㎡를 먼저 반환하기로 했지만, 환경정화 및 토지매입비 문제 등이 계속 발목을 잡고 있다.

인천시 측은 SOFA 환경분과위가 환경부 위해성 평가보고서를 바탕으로 협상을 시작하면 구체적 일정을 파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현재로서는 내년 반환은 어렵고 내후년쯤에야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