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일본좋다’ 한국인, 4년 이래 최고…어릴수록 호의적

  • 기사입력 2016-07-21 11: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한·일 국민의 상대국에 대한 인식이 우호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동아시아연구원(EAI)과 일본 싱크탱크 ‘언론(言論)NPO’는 2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4회 한·일 국민 상호 인식 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가운데 일본이 ‘좋다’고 답한 비율은 21.3%로 작년(15.7%)보다 36% 늘었다. 한국이 ‘좋다’는 일본인도 작년 23.8%에서 올해 29.1%로 늘었다. 현재의 한·일 관계가 ‘나쁘다’고 답한 비율은 일본 50.9%, 한국 62.3%로 지난 4년간 조사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인식이 좋아진 이유에 대해 이숙종 EAI 원장은 “작년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은 한·일 양국 정부가 11월 양국 정상회담,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등 관계 개선에 노력한 것이 국민 정서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EAI와 언론NPO는 “악화 일로를 걷던 상호 인식에 제동이 걸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부정적인 일본인은 36.6%로 지난해(48.3%)보다 11.7%포인트 줄었다. 아베 총리에 부정적인 한국인은 79.4%로 작년(80.5%)과 비슷했다. 일본인 60.9%, 한국인 56.4%는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동북아 안보가 더 불안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한·일 모두 어릴수록 상대국을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9~29세의 30.7%가 일본이 ‘좋다’고 답한 반면 60세 이상은 13.8%에 불과했다. 일본도 한국이 ‘좋다’는 비율이 20세 미만 43.4%, 20~29세 33.3%인 반면 60세 이상은 22.7%에 그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