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초구 서래마을에 ‘파리15길’ 생긴다

  • 기사입력 2016-07-06 0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초구ㆍ파리 15구 MOU 체결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한국에서 프랑스인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서초구 반포동 서래마을에 ‘파리15길’과 ‘파리15구 공원’이 조성된다.

서울 서초구는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조은희 서초구청장과 필립 구종 파리 15구 구청장이 상호 교류협력 의향서(MOU) 체결을 위한 조인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은 ‘한국 속 작은 프랑스’인 서초구 서래마을에 500여명의 프랑스인들이 거주하는 데 따른 것이다. 앞으로 구는 ‘파리15길 명예도로’를 조성하고 은행나무공원을 ‘파리15구 공원’으로 명명하는 등 반포동 서래마을 곳곳에서 프랑스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문화교류 사업의 물꼬를 텄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오른쪽 5번째)과 필립 구종 파리 15구 구청장이 5일(현지시간) 파리 15구청에서 열린 상호 교류협력 의향서 체결을 위한 조인식에서 MOU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서초구의 한ㆍ프랑스음악축제와 파리 15구의 브루타뉴 축제 등 양 도시간 축제에 공연단을 상호 교류도 합의했다. 양 도시간 청소년 홈스테이, 우수 중소기업 시장개척단 방문도 추진할 방침이다.

파리 15구는 세느강과 인접한 지역으로 파리시 20개의 행정구 중 하나로 한인 교포들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도시다.

한편 MOU 체결 후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파리에서 열린 ‘제7차 프랑스 자매도시연합 국제포럼’의 ‘한ㆍ프랑스 지자체 교류회의’에 참석해 서래마을의 특성을 살린 국제화 우수사례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날 조 구청장은 서래마을 각종 표지판에 프랑스어 병기, 한국어 교실 등 서래글로벌 빌리지센터 운영, 한국문화체험 행사 등 외국인들의 생활에 편리한 환경 조성을 위한 구의 노력을 소개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국제포럼 참석과 파리 15구와의 MOU 체결을 계기로 문화교류 등 각 분야에 걸친 상호 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한ㆍ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맞아 서초구가 양국의 교류를 이어주는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