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벌이 시원찮아 알바뛴다” 美 주지사 부인

  • 기사입력 2016-06-26 08: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미국 메인 주 주지사 부인이 식당 종업원 아르바이트 일을 시작해 세계적인 이목을 끌고 있다.

25일(현지시간) USA 투데이에 따르면 앤 프레이지 여사는 지난 23일부터 해산물 레스토랑인 부스베이 하버에서 일을 시작했다. 
[사진=앤 프레이저 페이스북]

르페이지 메인 주지사는 TV에 출연해 “지난해 딸이 식당 종업원으로 일을 잘해 시간당 28달러를 받았다면서 이번 여름엔 아내가 그 뒤를 잇는다”고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주지사 부인이 아르바이트에 나서는 것을 ‘박봉’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미국 주지사의 평균 연봉은 약 13만 달러(1억5250만 원)로 생각만큼 높지 않다.

메인 주의 르페이지 주지사는 이에 평균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액수이자 주지사 중 가장 적은 7만 달러(8211만 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