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865, 신제품 피노누아ㆍ샤르도네 2종 출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와인수입사 금양인터내셔날이 1865 싱글빈야드 피노누아와 샤르도네 2종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칠레 프리미엄 와인의 왕좌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산 페드로사의 ‘1865’는 “18홀을 65타에 치라”는 행운의 메시지로 골퍼뿐 아니라 탁월한 퀄리티로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1865 싱글빈야드 피노누아’와 ‘샤르도네’는 칠레의 새로운 프리미엄 와인산지로 각광받고 있는 엘키밸리(Elqui Valley)에서 자란 포도를 사용했다. 엘키밸리는 태평양의 강한 영향과 타 와인산지보다 저온의 특성을 가지고 있어 뚜렷한 과일풍미와 생기발랄한 산도, 우아함이 돋보이는 와인을 생산한다. 


‘1865 싱글빈야드 피노누아’는 블랙체리, 세이지, 감초 등의 복합적인 아로마와 생기발랄한 미네랄 느낌이 돋보이며 입 안에서 느껴지는 탄탄한 구조감과 뛰어난 밸런스가 특징이다.

‘1865 싱글빈야드 샤르도네’는 진한 과실풍미와 은은하게 느껴지는 우디향의 밸런스가 좋은 와인으로, 탄탄한 구조감과 복합미, 그리고 부드러운 질감이 특징적이다. 두 제품 모두 백화점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가격(750ml)은 6만4000원이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