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수출입銀-국민대, 개성공단 관련 세미나 공동 개최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 북한동북아연구센터는 지난 2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국민대학교( 총장 유지수) 한반도미래연구원과 공동으로 ‘개성공단 관련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개성공단 중단과 정부정책, 그리고 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지난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따른 관련 기업들의 현 상황 진단과 대응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개성공단 지원기관, 통일부 관계자, 법무법인 등 유관기관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최성영 수은 부행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수은은 개성공단 기업의 정상화를 돕는 통로가 되고자 적극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개성공단 기업들의 상황과 대응에 대한 발전적인 방향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종석 통일부 개성공단남북공동위원회 사무처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기업과 근로자가 빠른 시일 내에 어려움을 딛고 일어서기 위해서는 ‘실사구시’가 무엇보다도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면서 “정부도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주현 한반도미래연구원장도 “연초 북한의 핵실험으로 개성공단마저도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고 하면서 “이번 세미나가 개성공단투자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우리사회 갈등의 매듭을 풀어가는 의미있는 공론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세미나는 ‘개성공단 중단과 대응’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 최수영 한국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개성공단이 양적성장은 일정 수준 이루어냈으나, 질적성장은 부진했다”고 평가했다.

홍순직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개성공단 중단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업의 눈높이에 맞는 합리적이고 신속한 보상으로 남남갈등 악용 소지를 차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중호 수은 북한동북아연구센터 연구위원은 “개성공단 중단 과정에서 기업의 손실 최소화 및 경영 정상화에 초점을 두고 범정부적 지원 방안을 적극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주현 국민대학교 한반도미래연구원장의 사회로 기업, 정부, 유관기관 대표들의 자유로운 토론이 이뤄졌다.

한편 수은은 남북협력기금의 수탁관리기관으로, 남북교역 및 경협 참여기업에 대한 자금 대출과 보험 등을 통해 남북경제교류협력을 지원하고 있다.


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