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부천시, 상동 영상단지 내 초대형 신세계 복합쇼핑몰 건립 ‘논란’… 시민단체 ‘반발’

  • 기사입력 2016-05-16 11: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경기도 부천시가 땅을 팔아 초대형급 쇼핑몰을 건립한다는데 대해 시민단체가 발끈하고 나섰다.

부천시의 시부지 매각에 대해 시민단체는 높은 인구밀도에 비해 시민을 위한 부족한 녹지공간(전국 최하위) 조성은 커녕, 초대형급 쇼핑몰 건립 계획을 추진해 영세상인들의 생계 타격과 심각한 교통체증만 유발시킨다며 반발했다.

16일 부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과 올 초 시부지 1만평을 매각한 데 이어 또 다시 4개월 만에 약 5만6000평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매각 부지 가운데 상동 영상단지 18만㎡에는 ‘초대형 신세계 복합쇼핑몰’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조감도 참조>


신세계 측은 1조원을 들여 오는 2019년 말까지 대형 창고형 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 백화점, 워터랜드 등을 갖춘 복합쇼핑몰을 완공할 계획이다.

그러나 경기도 부천의 7개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부천시민연대회의는 상동 영상문화단지 내 18만5000여㎡의 토지 매각을 중단하라고 부천시와 시의회에 촉구했다.

시민단체는 “신세계 그룹이 이 부지에 대형할인마트를 포함한 초대형 복합쇼핑몰을 건설하면 지역 중소영세상인들이 큰 타격을 받고, 인근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중동 나들목의 교통 체증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또 “복합쇼핑몰 건립 구상에 대한 정책토론회에서 시민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한다는 등의 부정적 의견이 많았는데도 매각을 강행하는 것은 민의를 외면하는 것”이라며 영세상인 생계 대책, 교통 대책 등을 요구했다.

특히 부천시는 인구밀도가 전국 2위에 비해 녹지율은 전국 최하위다.

따라서 공원 등 녹지공간 조성이 우선적으로 요구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부천시와 시의회는 난개발, 초대형 개발, 토건개발의 길로만 일로매진하고 있다고 시민단체는 주장하면서 당장 중지하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부천 17개 전통시장연합회와 더불어민주당 원혜영(오정)ㆍ설훈(원미을)의원도 같은 이유로 시의 대형쇼핑몰 건립 계획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한편, 부천시의 부지 매각안에 대해 관련 상임위원회인 재정문화위원회가 심의를 보류하자, 시의회는 오는 20일 본회의에 의장 직권으로 상정해 의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시의회의 매각 승인이 나면 지난해 10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신세계컨소시엄에 연내 토지를 매각한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