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연대 치대, 통증 없는 잇몸 검사법 개발

  • 기사입력 2016-05-03 16: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김백일 교수팀, 잇몸 찌르지 않는 치주질환 측정 방법 개발
- 타액 내 헤모글로빈 농도, 자가설문지, 연령 조합으로 검사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치아와 잇몸 사이에 염증 주머니(치주낭)가 생기는 치주질환(잇몸병)을 검사용 바늘로 찌르지 않고도 질환 상태를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치과진료 시 잇몸 검사용 바늘에 의한 통증을 두려워하는 환자의 공포감을 제거할 뿐 아니라 바늘이 염증을 건드려 또 다른 염증을 유발할 위험성을 줄인다. 구강 내 헤모글로빈 농도와 환자가 작성한 설문답변을 조합한 주ㆍ객관적 지표로 예측하는 방식이다.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예방치과학교실 김백일(사진) 교수와 치주과학교실 정의원 교수팀은 2014년 3월부터 8월까지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치주과를 찾은 18세~80세까지의 환자 202명(남성 102명, 여성 100명, 평균연령 53.1세)을 대상으로 타액 내 헤모글로빈 수치와 환자 자가보고 설문내용을 혼합한 치주질환자 선별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치주질환 보유군(치주낭 깊이≥4㎜)과 치주질환 보유군 중 위험도가 높은 군(치주낭 깊이≥6㎜) 모두 기존의 방법에 비해 새로운 평가 방법이 얼마나 우수한지를 보여주는 AUROCs값(최대값은 1. 1에 가까울수록 민감도와 특이도가 높은 것으로 해석)에서 각각 0.78과 0.76을 획득해 새로운 측정방법으로 적용할 수 있음을 보였다.

지금까지 치주질환을 진단하기 위해선 치주탐침이라는 가느다란 바늘을 치아와 잇몸 사이에 넣어 염증 주머니 깊이를 측정했다. 염증 깊이를 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바늘이 잇몸을 찌를 때 통증이 발생해 공포감을 불러오고 정확한 측정에 시간이 소요되며, 생성된 염증을 건드려 2차 염증을 유발한다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간단히 수집할 수 있는 타액(침) 내에 존재하는 헤모글로빈 농도가 치주질환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가 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새로운 측정방법을 고안했다. 치주질환이 발생하면 염증 주머니 속 염증 작용으로 치은 출혈이 일어나며 정도 차이를 측정하면 치주질환을 설명한다는 원리다.

연구팀은 대상 환자들에게 무취ㆍ무향의 파라핀 왁스를 씹게 해 타액을 채취한 후, 대장 질병 검사에 사용되는 ‘용변잠혈검사기’를 이용해 헤모글로빈 농도를 측정했다. 또 치주질환과 연관 깊은 10개 항목의 자가 설문지검사도 시행했다. 설문검사 항목에는 스켈링 경험, 흡연ㆍ음주 등 생활습관 측정내용이 포함됐다.

연구를 주도한 김백일 교수는 “한 해 1200여만명이 진료를 받을 만큼 대표적인 구강질환인 치주질환은 심혈관 질환과 각종 전신 질환 발생과 연관을 갖는다. 개인 뿐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치주질환 상태를 효과적이며 경제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이번 연구는 타액 내 헤모글로빈 농도를 바이오마커로 삼고 개인 설문조사와 연령을 조합해 치주질환을 예측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대규모 치주질환 역학조사 평가 시 새로운 측정 방법을 응용한다면 간단하게 치주질환을 예측하고 진단함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th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