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한국,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23일 회동.. 한국형전투기 개발 논의

  • 기사입력 2016-03-23 12: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3일 인도네시아 국방장관과 만나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 등 양국의 방위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이날 오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국-인도네시아 국방장관 대담이 열린다고 밝혔다.

대담은 우리 국방부가 공식 초청해 리야미자드 리야꾸두(67)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이 23일부터 27일까지 공식 방한함에 따라 열린다.
한국형 전투기 개념도.

양국 장관은 지난해 5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11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ADMM-Plus)에서 양자대담을 가진 바 있다.

대담에서는 한국-인도네시아 군 고위급 인사교류 등 현황을 평가하고, 한국형 전투기 공동개발사업 등 현재 추진 중인 방산협력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KF-X 체계개발사업의 파트너로, 전체사업 비용의 20%를 부담할 계획이다. 그 댓가로 우리 측으로부터 KF-X 시제기 1대와 각종 기술자료를 이전받게 된다.

한 장관은 이날 대담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이행 등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 공조에 인도네시아 정부가 적극 동참할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리야미자드 장관은 방한 기간 중 장관과 대담 후 방위산업체 방문, 안보현장 견학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1973년 수교 이래 경제, 사회,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오늘날 중견국의 일원으로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중견국 간 협력 매커니즘인 믹타(MIKTA) 회원국”이라며 “이번 양국 국방장관 대담을 통해 전통적 우호관계에 기반한 국방협력 발전상을 재확인하고 역내 안보 현안 해결을 위한 공조의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