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음악
  • 10년차 ‘빅뱅’은 강했다…월드투어의 기록들

  • 기사입력 2016-03-07 00: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3개국 32개 도시 66회 공연

전세계 150만명, 서울 공연 3만 9000명 동원

네이버 V앱 216만명 시청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오후 6시 20분, 빅뱅의 등장을 알리는 ‘BANG BANGBANG(뱅뱅뱅)’이 흘러나오자 노란 왕관 모양의 야광봉을 손에 쥔 ‘VIP(빅뱅 팬클럽)’가 일제히 기립했다. 10년차 아이돌의 무대에 응답하는 팬클럽의 모습은 장관이었다. 질서정연했고, 일사분란했으며, 적재적소에서 ‘떼창’으로 ‘함성’으로 화답했다. “가사뿐 아니라 음까지 따라해주시니 더 감동적이었어요. 여기가 집이구나, 내 마음의 참된 안식처를 찾았구나, 내 모든 껍데기를 버려도 되겠구나, 이런 생각했어요.”(대성)

2015년 4월 25일 시작해 약 10개월간 13개국 32개 도시에서 66회 공연을 진행했다. 한국 아티스트 사상 최대 규모로 전세계에서 150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빅뱅의 월드투어가 6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막을 내렸다.

오랜만에 한국팬들과 만나는 무대였다. “대한민국, 즐길 준비 됐습니까?”라는 인사가 절로 나왔다. ‘2016 빅뱅 월드투어 메이드 파이널 인 서울’ 무대다. 4일부터 사흘간 진행, 회당 1만3000명(총 3만9000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 무대에선 데뷔 10주년을 맞은 빅뱅의 저력이 증명됐다.

풀밴드와 함께 한 월드투어 파이널 무대에선 데뷔 10주년을 맞은 빅뱅의 무수한 레퍼토리가 이어졌다. 완전체 빅뱅, 솔로, GD&TOP, GD&태양으로 이어지는 유닛무대가 쉼없이 이어졌다.

‘월드투어’라는 수사에 걸맞고, 10년차 아이돌의 내공이 곳곳에 묻어났다. 무대 연출, 퍼포먼스 구성, 공연 영상의 삼박자가 어우러졌고, 밴드를 뚫고 나오는 멤버들의 탄탄한 가창력과 탁월한 음향이 돋보인 150분이었다.

지난 10년간 내놓은 히트곡 ‘하루하루’, ‘BLUE(블루)’, ‘BAD BOY(배드 보이)’에 ‘FANTASTIC BABY(판타스틱 베이비)’는 물론 지난해 내놓은 ‘LOSER(루저)’, ‘IF YOU(이프 유)’ ‘맨정신’ ‘BAE BAE(베베)’ ‘WE LIKE 2 PARTY(위 라이크 투 파티)’ 등이 셋리스트에 올랐다.

솔로와 유닛 무대까지 마친 뒤 ‘BAE BAE’를 부를 땐 가수와 팬이 서로를 향해벅찬 순간을 연출했다. 1만3000여명의 관객들은 ‘빅뱅은 나의 에브리띵(Everything)”이라고 적힌 종이를 들었다. 어두웠던 공연장의 불이 켜지고, 멤버들은 객석의 종이를 바라보며 반주 없이 노래를 마쳤다. 승리는 “한국에 있는 빅뱅의 팬은 나의 에브리띵(Everything), 빅뱅은 여러분의 에브리띵(Everything)”이라고 화답했고, 태양은 “무대에서 내려가기 싫다”고 말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2006년 10대 소년들이었던 빅뱅 멤버들은 어느새 20대 후반에 접어들었다. 맏형 탑이 서른이 됐다. 중고등학생이었던 팬들은 함께 성장해 “이젠 다들 숙녀”(탑)가 됐다. 팬들의 지지는 여전했다. 이번 서울공연에선 총 64개 팬서포터즈에서 20톤의 쌀 화환과 라면 1만54개, 연탄 4250장, 사료 120㎏을 보내왔다. “쌀 20톤 580kg은 빅뱅 데뷔 이래 가장 많은 양”(승리)이라고 한다. 소속사는 이를 자선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팬들의 성원에 멤버들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태양은 “데뷔 10년간 빅뱅이 여전히 빛날 수 있다는 걸 여러분이 증명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고, 대성은 “젊은 피의 러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경주마처럼 빅뱅만을 바라봐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지드래곤은 “10년 동안 그 자리, 그 곳에 있어주셔서 감사하다. 10주년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우리가 만날 날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팬들의 뜨거운 함성을 받았다.

서울 무대를 마지막으로 월드투어를 마무리한 빅뱅은 오는 여름 데뷔 10주년 데뷔 10주년 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빅뱅 멤버들은 “올여름 한국에서 10주년 기념 공연을 한다”며 “넓고 바람 부는 곳에서 긴 시간 공연하는 페스티벌 형식으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연은 끝날 듯 했지만 끝나지 않았다. 즉석에서 나온 앙코르곡 ‘거짓말’을 시작으로 멤버들은 다시 공연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마지막 투어 일정의 열기는 온라인에서도 이어졌다. 이날 공연은 네이버 V앱과 중국 포털사이트 텐센트를 통해 생중계 됐다. V앱 생중계는 총 216만 5562명이 시청했다. 네이버가 이날 첫 공개한 멀티캠 서비스엔 140만 명이 몰렸다. 콘서트를 온라인으로 함께 시청한 네티즌은 약 350만명, 이 역시 빅뱅이 쓴 새 역사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