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자유총연맹ㆍ탈북단체, 유엔안보리 대북제재안 “환영한다”
[헤럴드경제]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2일(현지시간) 북한 핵실험과 장거리로켓(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 제재안을 통과시키자 시민단체와 탈북자 관련 단체들은 일제히 환영 입장을 냈다.

보수단체 한국자유총연맹은 대북 제재안 채택 직후 논평을 통해 ”이번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에 대한 강력한 규탄과 함께 한반도와 지구촌 평화를 파괴하는 극단적인 행위를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라고 밝혔다.

자유총연맹도 이번 결의가 북한의 김정은 정권을 전면 봉쇄하는 초강력 제재라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의 핵ㆍ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계획을 원천 무산시킬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동참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과거 북한의 핵실험과 무력도발에도 별다른 제재가 없었는데 이번 안보리 결의로 국민이 느낀 좌절감과 피로감이 가시게 됐다”며 “이번에야말로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실효적 조치”라고 환영했다. 박찬우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사무총장도 “이번 대북제재를 통해 북핵이 진정으로 무력화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그럼에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 대한민국도 미국의 전술핵 한반도 재배치를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장거리로켓(미사일) 발사[사진=헤럴드경제DB]

탈북단체들도 대북 제재 결의에 긍정적 의사를 표했다.

이애란 자유통일문화원 원장은 “우리는 100%가 아니라 1000% 동의하고 환영한다”며 “북한은 핵이 권력층의 생존과 직결돼 있다고 여기기 때문에 경제 제재 등 강력한 대북제재가 있어야 핵개발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실제로 북한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던 90년대 중반 이른바 ‘고난의 행군’ 시기에는 핵개발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자금줄을 끊어서 핵개발 자체를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창권 북한이탈주민정책참여연대 대표도 “조금이라도 여유가 있으면 핵무기 만드는 데 돌려 쓰는 것이 북한”이라며 “대가를 치르더라도 북한을 압박해서 핵개발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