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사회문화
  • [나라밖] 동성애=사형 피해 이란 시인 적국 이스라엘 망명

  • 기사입력 2016-02-25 1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동성애자라는 이유로 사형당하는 것을 면하기 위해 이란의 시인이 모국의 적국인 이스라엘에 망명을 신청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스라엘 매체는 자신의 성 정체성으로 인해 이란에서 사형 위기에 놓인 이란인 시인 파얌 페일리(Payam Feiliㆍ30)가 이스라엘에 망명 신청을 했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일리는 지난해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터키로 추방됐다가 이스라엘로 거주지를 옮겼다. 이후 그는 비자가 만료되는 이달 망명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이란을 포함한 아랍국가에서 동성애는 범죄로 구분된다. 이란에서 동성애자는 최고 교수형(사형)에 처해진다. ‘호메이니 혁명’으로 알려진 1979년 이란 이슬람 혁명 이후 이란에서 사형을 당한 동성애자는 4000여 명에 달한다.

문재연 기자/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