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부모의 자격] “운전ㆍ시민권 시험 보듯 부모 자격증도 필요해”

  • 기사입력 2016-02-17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체계적인 부모 교육 프로그램과 시설 등이 부족한 한국과 달리 이스라엘과 캐나다, 스웨덴, 호주 등 일부 선진국에선 일찌감치 연방정부 혹은 지역사회기관 차원에서 ‘부모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부모 교육 실현의 대표적인 예가 이스라엘의 ‘티팟 할라브 (Tipat Halav) 공공 센터’다. 티팟 할라브에선 임신 단계부터 출산, 나아가 부모로서의 역할을 준비할 수 있도록 전 국민에게 다방면의 서비스를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교육 내용도 단순히 출산과 관련된 정도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자녀가 성장함에 따라 무엇이 어떻게 필요한지 등을 담고 있다.

스웨덴의 경우에도 자녀에 대한 부모들의 관심이 커지며 지난 1979년부터 일반인을 대상으로 부모 교육이 실시돼 왔다. ‘부모들의 자녀 발달 및 욕구에 관한 이해력 향상’, ‘지역사회 내 부모와 전문가 사이의 연결고리를 형성’ 등이 그 목적이다.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도 최근 한 연설에서 모든 부모들에게 정부에서 지원하는 부모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것을 권해 눈길을 끌었다. 캐머런 총리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부모 뿐 아니라 모든 부모들이 ‘올바른 교육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며 “자녀 앞에서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자녀를 어떻게 하면 잘 가르치는 것인지 등에 대한 지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모 교육에 대한 관심은 미국도 상당하다. 이미 1964년 당시 린든 존슨 미 대통령이 ‘빈곤퇴치전쟁(War on Poverty)’을 선포하면서 ‘헤드 스타트(Head Start)운동’ 등 부모 교육을 중심으로 한 정부 프로그램이 실시됐다. 또 몇년 전부턴 부모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미국 아동학대 전문 소아과 의사들은 “운전을 하거나 미국의 시민이 되기 위해선 시험에 합격해야 하는데 부모가 될 자격을 얻기 위한 시험은 없다”며 “부모가 자녀 교육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운다면 자녀 교육을 더욱 원활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부모 교육이 아동학대 예방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한다. 지속적인 부모 교육을 통해 미국 내에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이 확실하게 자리 잡음에 따라 아동학대 신고율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실제 우리나라의 경우 아동학대 신고율이 29%인 반면, 미국은 60%가량으로 약 2배 이상 높다.

김성훈 이화여대 사회교육과 교수는 “아동 학대가 물론 개인적 요인도 있겠지만, 사회 안전망, 복지 제도가 미비할 때 자주 나온다”며 “개인의 성격까지 법과 제도로 바꿀 순 없겠지만, 사회적 분위기와 환경을 잘 조성한다면 (자녀를 학대하는) 부모들도 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모 교육의 필요성에 힘을 실었다. 또 변미희 백석대 사회복지학부 교수는 “부모 교육은 아동 학대의 예방적인 차원”이라며, “하지만 부모 교육만으론 완전히 해결할 수 없는 부분도 있으니 실질적 지원과 피해아동과 분리 등도 함께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r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