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행자부 PC영상회의 대상에 지방공기업 포함

  • 기사입력 2016-02-11 10: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행정자치부는 12일부터 PC영상회의 대상을 145개 지방공기업으로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대학교수 등 정부 자문위원에 대해서도 시범적으로 PC영상회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조치로 지자체 공무원과 지방공기업 임직원 간 영상 업무협의가 가능해지면 출장에 따른 시간과 비용이 대폭 주는 등 비효율이 크게 감소할 전망이다. 행자부는 인근 대학 뿐 아니라 전국에서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할 수 있어 지자체 정책개발 역량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 PC영상회의는 지난해 이용자가 1분기 4만명에서 4분기 23만명으로 5배 이상으로 늘었다. 지난해 4월 이후 226개 공공기관도 이용하고 있지만 지방공기업은 제외돼 있다 보니 공기업 종사자들 사이에 회의 참여에 따른 어려움이 종종 제기돼 왔다.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민간자문위원들을 위해 행정망이 아닌 인터넷망에서 별도로 PC영상회의를 하게 된다.

행자부는 영상회의의 편의성도 높인다. 그간 인터넷 PC영상회의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정부 공인인증서(GPKI)가 필요했으나 앞으로는 사전 등록된 이용자에 대해서는 민간 공인인증서(NPKI)로도 접속할 수 있게 된다.

김성렬 행자부차관은 “이번에 지방공기업까지 PC영상회의를 확대해 대민서비스 품질과 행정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