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플래닛, 오픈마켓 한류 수출 첨병으로 나선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SK플래닛이 중소 업체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며 오픈마켓을 통한 한국 상품 수출 기반을 다졌다.

SK플래닛은 25일 대중소기업협력재단과 함께 ‘대중소기업 해외 동반 진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6월부터 해외 오픈마켓을 통한 온라인 판매를 지원, 지난해 말까지 6개월간 약 250개 중소 판매자가 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SK플래닛은 운영 중인 해외 현지 오픈마켓 등을 통해 우리 중소기업 제품을 적극 소개하고, 해당 기업은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상호 협력의 결과다. 인도네시아의 ‘일레브니아’와 말레이시아의 ‘11Street’ 내 한국 상품 전용관인 ‘한국 중소기업 기획관(한국관)’ 및 영문 11번가의 ‘전세계배송관’ 등 판매 플랫폼을 제공, 중소기업 및 판매자가 보다 쉽게 해외로 자사의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해외 현지 오픈마켓에 전용관을 구축해 한국 중소 업체 상품 판매를 지원하는 곳은 SK플래닛이 유일하다.

단순 제품 소개를 넘어, 현지 물류와 배송까지 적극 함께했다. SK플래닛은 중소 업체들에 해외 배송 부담이 글로벌 진출의 장벽이 되는 것을 감안, 11번가 물류센터에서 해외 배송을 전담하고 배송 비용을 지원했다. 중소 판매자들이 해외 주문을 받은 상품을 11번가 물류센터로 배송하면, SK플래닛이 해외 구매자에게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해외 판매 활성화를 위해 상품 정보 영문 번역과 SNS마케팅, 온라인 광고 등도 지원, 글로벌 매출 확보를 도왔다. 실제로 인도네시아의 ‘일레브니아’에서는 한국 중소 화장품 브랜드 ‘리르(RiRe)’가 큰 인기를 끌며 한국관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리르’의 인도네시아 총판 ’인다코’는 초기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일레브니아 한국관의 배송 및 마케팅 지원을 통해 현지 매출이 5배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한윤재 SK플래닛 대외협력실장은 “이번 지원사업의 성과는 온라인 판매를 통한 대·중소기업 해외 동반 진출 모델을 정착시켰다는 데에 그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SK플래닛은 해외 오픈 마켓 진출 국가를 확대하며 글로벌 커머스 기업으로서 한층 더 성장하는 동시에, 중소업체의 해외 진출 지원을 지속하며 상생 협력에도 앞장서겠다” 고 말했다.

한편 SK플래닛은 국내에서 오픈마켓 11번가를 운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외에 터키 현지에서도 오픈마켓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중국인 고객을 위한 중문 11번가를 오픈하고 태국 현지 오픈마켓 진출도 선언한 바 있다.

choij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