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016 수능 만점자, 대학교 원서 접수 포기한 사연은?
 [헤럴드경제] 2016학년도 수능 만점자가 한 대학교의 입학 원서 접수를 포기한 사연이 화제다.

5일 수험생 커뮤니티 오르비에는 ‘상지한(상지대 한의예과) 문과 만점자가 원서 넣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가군에 서울대 경영학과 표준점수 541(만점) 받은 분이 넣어버렸네. 서울대 경영이나 연대 경영 둘 중에 하나 가실 것 같은데 그러면 상지한 장학금 공중분해 되는데”라는 내용을 적었다.
출처=오르비 게시판

상지대 한의예과는 장학금 지급 기준이 ‘최초 합격 기준 1등’이다. 실제 학교 등록 여부와는 무관하다. 만일 수능 만점자가 원서를 접수할 경우, 장학금은 만점자에게 돌아가게 된다.

잠시 후 수능 만점자로 알려진 ‘axxxx’란 네티즌은 댓글을 통해 “원서 쓸 때는 아무 생각 못했는데 그게 다른 분 장학금과 관련됐다니 입학처에 전화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라며 접수 취소 의사를 밝혔다.

많은 네티즌은 “훈훈한 결정이다”라고 반응하고 있다. 온라인상에서 이 글이 공유되고 있다.

한편 2016학년도 수능 만점자는 모두 16명이며 이 가운데 문과 만점자는 9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