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카카오톡 선물하기, '100원의 선물천사' 이벤트 진행


"칼 바람이 부는 산골 마을, 초등학교 6학년 은영이네 삼남매에게 따뜻한 연탄을 선물해주세요"

카카오톡 선물하기가 이용자와 함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한다.
카카오(대표이사 임지훈)는 12월 30일(수)부터 1월 12일(화)까지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100원으로
구매 가능한 기부 쿠폰을 판매하는 '100원의 선물천사' 이벤트를 진행한다.

100원의 선물천사 이벤트는 카카오톡 선물하기에 개설된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용자가 100원 기부 쿠폰을 구매하면, 카카오가 500원을 더해 건당 총 600원을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이다. 600원은 연탄 한 장 가격을 기준으로 책정됐다.
이벤트에 참여한 이용자가 카카오톡 친구에게 이벤트 페이지 링크를 공유하고, 해당 친구가 이에 방문하기만 해도 방문자 1인당 100원을 카카오가 추가로 기부한다.
 

   


예를 들어 A씨가 100원의 기부 쿠폰 한 장을 구매하면 카카오가 500원을 더해 600원의 기부금이
모금되고, A씨가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이벤트 페이지를 공유해서 이를 통해 5명의 친구가 이벤트
페이지를 방문할 경우 카카오가 인당 100원씩, 500원을 추가로 기부해 총 모금액은 1,100원이 된다.

기간 중 모인 기부금은 국제 구호개발 NGO굿네이버스(회장 이일하)의 사회공헌 네트워크를 통해
국내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난방비와 연탄 등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카카오 손동익 커머스사업팀장은  "이번 이벤트는 2천만 명에 달하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이용자들이
보다 쉽고 부담없이 기부에 참여해볼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라며  "내년에는 사회적 기업의 상품을 판매하고, 다양한 기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모바일을 통한 기부와 사회공헌활동 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는 연말을 맞아 여러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노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29일(화)까지 카카오의 네티즌 모금 서비스 '희망해'에서는 소외된 이웃 9명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용자들의 직접 모금뿐 아니라 2016년 소원을 댓글로 남기거나 SNS로 캠페인이 공유될 때마다 카카오가 1,000원씩 적립하는 방식으로 총 1억 3,700만 원 가량의 기부금을 모았다. 또한 물품 기증부터 판매까지 카카오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된 사내 '다가치 바자회' 수익금 약800만 원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채성욱 기자 gam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