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서울시 ‘강남구 댓글’ 검찰 수사 의뢰

  • 기사입력 2015-12-16 12:21 |강문규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조직적 행위 의심…“증거인멸 우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가 ‘강남구청의 댓글부대’ 의혹과 관련, 검찰에 수사를 의뢰키로 했다.

서울시는 자체 정밀조사 결과 강남구 공무원들이 네이버 뉴스에 올린 댓글이 지시에 의한 조직적인 행위, 명예훼손,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위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 소지가 있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를 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는 행정조사로는 한계가 있고, 상당수 댓글이 삭제되는 등 증거인멸이 시도되고 있다고 이번 검찰 수사 의뢰 배경을 설명했다. 증거보존과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에 따르면 네이버뉴스 강남구 관련 102개 기사 댓글 1800건을 분석한 결과, 강남구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댓글은 315건에 달한다. 댓글 작성에 참여한 직원은 도시선진화담당관 소속으로 추정되는 14명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서울시가 지난 1차 사실확인( 댓글 171건, 11명보다)보다 증가한 수치다.

이어 전체 315건의 댓글 중 142건이 언론보도 후 삭제된 상태라고 전했다.

서울시는 강남구 도시선진화담당관 직원 14명이 지난 10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각종 보도매체의 강남구 관련 기사에 대해 동일한 날짜, 비슷한 시간대에 약 2~3분 간격으로 연달아 ‘서울시 정책과 시장을 비난하거나 강남구청장을 칭송하는 내용’ 등을 집중적으로 올린 것으로 확인했다.

또 강남구청의 전체 댓글 315건 중 60.6%인 총 191건이 업무시간에 작성한 것으로 파악했다.

임동국 서울시 조사담당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상당수의 비방댓글이 삭제되는 등 증거인멸이 시도되고 있고 향후에도 로그기록을 삭제할 우려가 있는 만큼 수사의뢰를 통해 수사기관에서 신속히 증거를 보존하고 확보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에탐(Etam)’란제리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내 몸만 보지 마세요
    내 몸만 보지 마세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