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女배우 충격고백 “과거 성매매로 돈벌었다”

  • 기사입력 2015-11-03 08: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미국에서 활동 중인 한국계 코미디언 마거릿 조(47)가 과거 성매매 경험을 고백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마거릿 조는 트위터에 “성매매는 나에게 있어서는 정직한 일” 이라면서 “젊은 시절 성매매를 했으며 힘들었지만 보수는 좋았다. 전혀 부끄럽지 않았다”고 적었다.

그녀의 너무도 솔직하면서도 충격적인 고백에 SNS는 술렁였다.

마거릿 조의 이같은 발언은 트위터 상으로 한 팔로워가 질문을 해오면서 시작됐다. 평소 그녀가 성매매에 대해 긍정적인 주장을 펼쳐온 것에 대한 생각을 물어온 것. 이에 마거릿 조는 “나는 성 노동자를 지지한다” 면서 “나도 한 때 그 중의 한 명이었으며 법이나 단체에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 고 주장했다.


이어 성매매 여성으로 일했다는 사실을 과거에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그녀는 “어느 누구도 물어보지 않았기 때문” 이라고 일축했다.

평소에도 마거릿 조는 성(性)과 성매매, 성폭행, 동성결혼등의 사회 문제에 대해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낸 바 있다. 특히 이번 트윗 과정에서도 그녀는 다시한번 자신이 성폭행 피해자라는 사실을 고백했으며 이와 관련된 자세한 이야기는 과거 빌보드지와의 인터뷰에 실리기도 했다.

해당 인터뷰에 따르면 그녀가 처음 성추행을 당한 것은 5~12세 때로 가해자는 가족 친구라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14세 때 가족의 지인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며 그 사실을 친구에게 털어놨으나 학교에 소문을 내면서 반대로 모욕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이후 학교를 떠났고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를 얻을만큼 몸과 마음에 큰 상처를 얻었다.

최근 그녀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사회활동을 벌이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SNS상의 해시태그(#isurviveandTHRIVE) 운동. 마거릿 조는 “성폭력을 이겨낸 사람들이 앞으로 나서야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강조하며 성폭력 방지운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The 2019 AVN Adult Entertainment Expo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