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 닥터자르트에 투자 발표

  • 기사입력 2015-10-26 09: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NYSE: EL)는 한국의 스킨 케어 브랜드 닥터자르트 및 DTRT(Do The Right Thing)의 대주주인 해브앤비 주식회사(Have & Be Co. Ltd)의 지분 투자 계약에 서명했다고 26일 발표했다.

투자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며 이번 투자거래는 올해 12월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2005년 이진욱 대표가 온라인에서 런칭한 닥터자르트는 서울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고성장 스킨 케어 브랜드로서 ‘예술과 만난 의사’라는 브랜드 이름처럼 피부 과학과 예술의 결합을 이룬 제품들로 구성돼 있으며, 특히 밀레니얼 세대를 포함한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닥터자르트는 아시아 및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 많은 나라에서 세포라(Sephora)를 비롯한 다양한 백화점, 전문 유통 채널과 온라인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의 파브리지오 프레다(Fabrizio Freda) 글로벌 CEO는 “이번 투자는 한국의 가장 유망한 스킨 케어 브랜드 중 하나와 전략적인 파트너십 구축할 수 있는 전략적 기회로 닥터자르트 팀과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브앤비 주식회사의의 창업자 겸 CEO인 이진욱 대표는 “뷰티 한류가 전 세계에서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우리 브랜드들에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가 가져올 수 있는 추가적인 기회나 지원, 자문에 대해 기대가 크다”며 “이번 투자는 닥터자르트팀은 물론 한국의 뷰티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에 있어 매우 의미 있는 순간”이라고 언급했다.

닥터자르트는 설립 이후 BB 크림의 개발과 전 세계적 확산에 주요 역할을 해왔다. 현재, 닥터자르트의 BB 크림 제품군은 고객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모이스처라이저, 클렌저, 마스크 및 세럼 등 여러 피부 타입 유형과 특성에 맞춘 혁신적인 스킨케어 제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의 이번 투자는 이진욱 대표가 2012년 설립한 뉴욕의 강렬한 스타일과 한국의 혁신성을 융합한 남성 전용 스킨 케어 브랜드인 DTRT(Do The Right Thing)도 포함한다. DTRT의 제품들은 한국의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세포라(Sephora), 버치박스맨(BirchboxMan)을 통해 미국시장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에스티 로더 컴퍼니즈의 윌리엄 로더(William P. Lauder)회장은 “글로벌 소비자들이 한국을 뷰티 분야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시장으로 보고 있으며 닥터자르트 브랜드도 그러한 이유 중에 하나라고 본다” 라고 언급하며 “양사는 기업가 정신과 아울러 혁신 및 창의성에 대한 열정이라는 공통 분모를 가지고 있으며, 닥터자르트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하는 데 지원과 자문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oh@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