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이노근 “국정교과서 TF 농성, 국정원 댓글 사건과 유사…文 사과해야”

  • 기사입력 2015-10-26 0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상수ㆍ양영경 기자]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이 국정교과서 테스크포스(TF) 관련 야당 농성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과 비유했다. 야당 의원의 농성으로 직원이 불법감금됐다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불법 감금을 앞세워 대응했던 전략과도 유사하다.

이 의원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초재선 모임 아침소리에서 “야당 일부 의원이 국정교과서 TF팀에 농성을 벌였다. 문 대표는 이를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행정부에서 TF팀을 꾸리는 건 관례”라며 “비밀 결사조직으로 왜곡하고 음모를 꾸미는 것처럼 의혹을 확장시킨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국정원 직원 댓글 사건도 언급했다. 그는 “그 사건과 거의 유사하다”며 “불법감금죄 해당 유무, 불법주거침입죄, 공무집행방해행위, 집회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검찰과 경찰이 조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어떤 면에선 현행범에 준하는 행위라 생각한다”며 “면책특권이나 불체포특권 대상도 아니다. 슬그머니 검ㆍ경에서 넘어가선 안 된다”고 재차 수사를 촉구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입수 공개한 ‘TF 구성ㆍ운영계획안’에 따르면 이 TF는 교육부 공무원을 포함, 21명으로 구성돼 있다. 청와대에 일일 점검 회의용으로 진행 상황 등을 보고하고 시민단체 및 언론 동향 파악, 쟁점 발굴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야당 의원은 이 같은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25일 국립국제교육원을 찾아 현장 확인을 시도했다. 하지만 경찰이 출입구를 통제해 새벽까지 대치상태가 이어졌다.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