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리얼푸드] 코골이완화 수면안대…숙면유도 수면헤드폰…잠 못드는 그대에게 ‘숙면의 문’ 열어줍니다

  • 기사입력 2015-09-16 11: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학 휴학 시절 기자는 비디오방에서 야간 아르바이트를 했다가 난생 처음 불면증을 앓아 본 적이 있다. 밤 10시에 시작해 아침 6시에 일을 끝내고 돌아오면 어느덧 해는 중천. 창밖에서 쏟아지는 햇살에 잠은 쉽게 오지 않았다. 따뜻한 우유나 술을 마시고, 양을 세어 보기도 하고, 잠드는데 도움을 준다기에 엄지발가락을 꼼지락거려도 봤지만 허사였다. 극도의 피로감이 결코 수면제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그때 깨달았다.

굳이 불면증까지는 아니더라도 한국인은 평균 수면시간 7시간49분으로, OECD 회원국 중 가장 잠을 적게 자는 국민이다. 실제 ‘슬리포노믹스(sleeponomics)’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숙면용품 시장은 해마다 커져 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한국의 숙면 시장은 지난해 1조5000억원에서 올해는 2조원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삼성전자가 선보인 제품은 우리가 더 이상 잠들기 위해 애먼 양을 세지 않아도 됨을 알려줬다. ‘슬립센스’라고 이름붙은 이 제품은 침대 매트리스 밑에 깔아두면 이용자가 잠잘 때 나오는 진동을 감지해 심장 움직임, 코골이 등으로 수면 상태와 습관을 분석해 그 내용을 제공한다.

물론 이 제품은 아직 시판되지도 않았거니와 연동되는 스마트 가전 제품까지 구매하려면 상당한 비용을 치러야 할 것이다. 그런 면에서 눈길은 자연스레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아이디어 제품에 쏠린다.

 
잠와 노코골 자석수면안대.

그 중 수면안대는 예부터 인기가 높았던 대표 숙면용품이다. 최근에는 외부로부터 빛을 차단해 줄 뿐만 아니라, 내장된 자석이 신경을 자극해 코골이를 완화해 준다거나, 원적외선이 방사되는 천연 한지섬유 원단을 안감으로 사용해 숙면에 도움을 주는 제품(잠와 노코골 자석수면안대)들도 출시돼 있는 상태다.

구텐필 기능성베개.

귀가 예민해 주변의 소리가 거슬려 잠 못이루는 사람이라면 귀마개도 고려해 볼 만 하다. 요즘에는 전문가가 개발한 숙면 유도 음악이 나오는 수면 헤드폰(슬리폰즈 수면 헤드폰)이나 뇌파음악을 활용한 골전도 숙면베개 제품(구텐필 기능성 베개)도 나와 있다. 

슬리폰즈 수면 헤드폰.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을 위해서는 ‘세진 토르마린 숙면시트’ 같은 제품이 있다. 토르마린 원석을 분해해 넣은 이 제품은 몸으로부터 방출되는 열 에너지를 토르마린이 흡수하고 공기의 비타민이라 불리는 음이온으로 변환해 체내에 되돌려 주는 식으로 숙면에 도움을 준다. 또 코골이가 심하거나 비염으로 코가 막혀 편안한 잠자리가 어려운 사람은 ‘케어덤 나살 스트립 코밴드’를 콧등에 붙여 사용하면 잠잘 때 원활하게 숨쉴 수 있다.

김성훈 기자/paq@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서커스? NO~~섹시하고 아찔하게~~~~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