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팔꿈치 움직이면 통증 짜릿… 골프엘보, 가볍게 치료하는 프롤로테라피

보통 관절의 통증이라 하면 무릎이나 어깨, 손목 등을 먼저 떠올리기 쉽다. 그 외에 자주 통증이 나타나는 부위가 바로 팔꿈치다. 특히 골프나 테니스 같은 야외운동을 즐긴다면 팔꿈치 통증은 흔한 증상일 수 있다. 골프엘보, 테니스엘보라는 말도 그 때문에 생겨났다.

골프엘보는 팔꿈치 관절의 안쪽, 테니스엘보는 팔꿈치 관절의 바깥쪽의 근육이 손상되는 질환을 일컫는다. 즉 골프와 테니스를 칠 때 주로 사용하는 팔꿈치의 부위에서 염증으로 인한 통증이 나타나기 때문에 유래한 이름이다.

하지만 골프엘보와 테니스엘보가 반드시 스포츠로 인해 발병하는 것은 아니다. 이는 가사노동에 시달리는 주부나 잘못된 작업환경에서 일하는 직장인들도 쉽게 겪을 수 있는 질환이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두 질환 모두 일단 발병하면 팔꿈치가 심하게 아프며 아래 팔로 점점 통증이 뻗어 내려가는 특징이 있다. 경우에 따라 통증이 그리 심하지 않을 수도 있으나 반대로 세수나 머리 감기 등 일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도 있다.

초음파 기기로 통증 부위 살피면서 약물 투여… 염증 없애주고 손상된 부위 되살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골프엘보와 테니스엘보의 치료에는 그 동안 보존적인 방법과 수술적인 방법이 동원됐다. 먼저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를 통해 통증을 완화시키는데, 이것이 효과가 미미할 경우 수술을 통해 직접 염증을 제거한다. 하지만 최근에는 보존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 사이에 ‘비수술적 치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비수술 관절치료는 피부를 절개하거나 마취하는 과정이 필요 없고 10~15분 정도면 치료가 끝난다. 무엇보다 초음파 유도 하에 시술을 진행하기 때문에 정확한 부위에 치료할 수 있어 효과가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비수술 관절치료는 골프엘보나 테니스엘보 외에도 관절염, 오십견, 석회화건염, 족저근막염 등 거의 모든 관절질환에 적용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대표적인 비수술 관절치료법 중 하나로 현재 세바른병원이 시행 중인 프롤로테라피를 꼽을 수 있다.

프롤로는 증식(proliferation)을 의미하는 단어로 세포의 증식을 유도해 약해진 인대와 근육을 회복시키고 염증을 없애는 치료를 말한다. 즉 손상된 인대를 초음파 기기를 통해 세밀하게 살핀 뒤, 조직 재생을 유도하는 약물을 주사기로 주입하는 것이다.

서초 세바른병원 김주현 대표원장은 “프롤로테라피는 주사기를 사용하므로 치료에 대한 부담이 적은 데다가 우리 몸이 갖고 있는 고유의 치유능력을 자극해 조직이 자연스럽게 회복되도록 유도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현재 관절의 통증을 앓고 있다면 단순히 통증을 줄이는 것이 아닌, 인대 자체를 강화시켜 질환의 재발을 막아주는 프롤로테라피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