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한국 스마트폰, 세계서 두 번째로 비싸다”

  • 기사입력 2015-08-31 07: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국내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수준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지난 30일 최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011~2014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9개 회원국의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 변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한국은 피처폰(일반폰) 가격에서 세계 1위, 고급폰(스마트폰)에서 세계 2위를 각각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Gartner)의 국제 단말기 가격 조사 자료에 근거했다.

최 의원실 자료를 보면 2011~2014년 조사대상 29개국 중 폴란드와 이스라엘을 제외한 27개국의 일반폰 가격은 평균 15%(20달러) 인하됐다.

반면 한국은 평균의 절반 폭인 7%(16달러) 인하되는 데 그쳐 2011~2012년 2위에 이어 2013~2014년에는 세계 1위에 올랐다.

최 의원은 “애초부터 (일반폰 가격이) 비쌌던 데다 3년간 인하폭이 국제 수준의 절반에 그쳐 세계 최고 수준에 오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고급폰의 경우 터키를 제외한 28개국에서 평균 40%(136달러)가 인상됐다.

한국의 인상폭은 33%(135달러)로 평균을 밑돌았지만 일반폰처럼 기존 가격이 비싼 데다 3년간 가격이 상승세를 띠면서 세계 2위를 기록했다.

반면 2011년 일반폰과 고급폰 가격에서 모두 세계 1위에 올랐던 일본은 최근 3년간 일반폰 가격이 33% 인하되고, 고급폰은 14% 인상되는 데 그쳐 2014년 가격 순위가 일반폰은 2위, 고급폰은 12위로 내려앉았다.

한국의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은 비슷한 소득수준에 있는 나라와 비교해서도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한국의 1인당 GNI(국민총소득)는 2만7090달러, 물가수준을 고려한 1인당 구매력(PPP) 평가기준 GDP(국민소득)는 3만5277달러로 각각 21위, 18위를 나타내 조사대상 29개국 중 중하위권에 속했다.

하지만 1인당 GNI가 3만 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10개 국가의 일반폰 가격을 비교해 보면 한국(1위), 폴란드(6위)를 제외한 나머지 8개 국가는 10위~20위권이었다.

최 의원은 “세계에서 가장 비싼 휴대전화 단말기 가격 때문에 국민의 통신비 부담이 큰 만큼 제조사의 출고가 인하, 단말기 자급제 확대, 분리공시제 도입, 중고폰 및 중저가폰 활성화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