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19일 세월호 인양 준비 작업 개시…15일 中작업선 도착

  • 기사입력 2015-08-16 18:18 |배문숙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배문숙기자]세월호 선체를 인양하는 준비 작업이 시작됐다.

16일 해양수산부와 진도군에 따르면 정부와 세월호 인양 계약을 체결한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 소속 1만t급 바지선 다리(大力)호와 450t급 예인선이 전날 진도 현장에 도착했다. 바지선에는 2500t급 크레인이 장착돼 있다.

바지선과 예인선은 세관, 출입국관리소, 검역소 등 합동 통관절차를 마쳤다.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준비작업을 거쳐 오는 19일부터 세월호 침몰 해역인 맹골수도에서 세월호 수중조사 및 촬영에 착수한다.

작업선에는 잠수사와 기술진, 실무진 등 133명, 예인선에는 16명이 타고 있다.

상하이샐비지 측은 인양작업 경험과 의사 소통 등의 문제를 고려해 전체 100명정도의 잠수부를 중국에서 직접 데려올 계획이다.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19일부터 잠수사와 원격조정 무인잠수정(ROV)을 동시에 투입해 약 10일 동안 세월호의 현재 상태를 조사하고 촬영해 인양 실시설계에 반영한다.

세월호의 창문, 출입구 등에 식별장치를 표시하고 구역별로 정밀조사를 벌인다.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운 선체 하부도 집중적으로 조사해 선체 인양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미수습자 유실방지 작업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상하이샐비지 컨소시엄은 정밀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잔존유 제거와 미수습자 유실방지를 위한 안전 그물망 설치작업을 벌인다.

이후 선내 부력재 및 압축공기 주입, 세월호를 살짝 들어올려 배 아래에 24개 리프팅빔 설치, 리프팅빔을 크레인에 연결해 수심 23m까지 올려 동거차도 쪽 2㎞ 이동, 플로팅 독에 올려 목포신항까지 90㎞ 이동해 육지로 올리는 순서로 인양작업을 진행한다.

정부는 내년 태풍이 오기 전, 7월 전까지 세월호 인양작업을 마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oskymoon@heraldcorp.com

[사진제공=해양수산부]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최고 섹시 볼륨미녀~ 누구?~~
    최고  섹시 볼륨미녀~  누구?~~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