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세월호 특별위’ 발족…특조위 활동지원 국민참여 단체로

  • 기사입력 2015-08-10 08:56 |이세진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정부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를 무력화하고 있다”며 특조위 활동을 지원할 조직을 구성하고 나섰다.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국민참여 특별위원회’ 발족식을 열고 “특조위 진상 규명 활동을 지켜보고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위는 시민이 참여하는 ‘4·16 진실모니터단’을 꾸려 특조위 전원회의 방청,특조위 활동 모니터, 국회의 세월호 관련 회의 방청, 언론보도 점검, 외국 유사사례 조사 등의 활동을 할 계획이다.

4·16연대는 “국민이 참여하는 조사 작업을 통해 특조위의 진상 규명에 이바지하되 특조위가 외압 등으로 기능하지 못할 경우 직접 조사기구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특별위원장은 안병욱 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대표,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위원장이 함께 맡았다.

4·16연대는 발족식에 이어 세월호 추모집회와 구속 기소된 박래군 상임운영위원 석방을 촉구하는 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문화제는 공연과 발언, 공지영 소설가와 인권활동가 등의 대화의 시간, 박 위원이 보내온 편지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박씨는 편지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행적에 의혹을 제기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추가 기소된 일을 언급하면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법정에서 따질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유가족과 함께 진상을 규명하자고 한 것이 죄일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jinle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