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김희정 여가부 장관, 창업 앞둔 ‘엄마’들과 현장 애로사항 점검

  • 기사입력 2015-07-30 10: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여성가족부는 30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구글캠퍼스에서 여성 창업특화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20여명의 엄마들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김희정 여가부 장관이 아이를 키우며 창업을 준비하는 엄마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맞춤형 창업 지원 방안과 일ㆍ가정 양립 등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김 장관은 여성 취ㆍ창업 지원 정책과 현장의 불편사항에 대해 점검하고, 아이 엄마들의 창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창업하기 위해서는 본인의 노력뿐만 아니라 그에 못지않은 정책적 지원과 기업들의 협력도 필요하다”면서,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통한 창업 훈련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중소기업청과 협력해 여성이 보유한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시범 추진하고 있는 ‘여성전용 연구개발(R&D) 지원 사업’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글캠퍼스는 개발자와 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구글 본사가 운영 중인 시설이다.

한국의 잠재 성장력을 높이 평가해 영국 런던,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이어 세 번째로 서울에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는 ‘구글 전문가 멘토링’은 물론 ‘엄마를 위한 캠퍼스’ 프로그램 등을 운영 중이다.

특히 ‘엄마를 위한 캠퍼스’ 프로그램은 육아로 힘든 엄마들이 아기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고안된 창업 프로그램으로, 자녀돌봄 서비스가 제공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r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