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저성장 늪에 빠진 바이오의약...통합 삼성물산이 ‘구원투수’

  • 기사입력 2015-07-16 08:37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국내 바이오의약이 전체 바이오산업 성장률의 절반밖에 따라가지 못하며 저성장 늪으로 빠져들고 있다. 초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글로벌 강자들이 바이오의약에 일제히 가속도를 내는 반면, 국내의 경우 중소 유망기업을 이끌 ‘퍼스트무버’ 부재로 성장판이 닫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으로 출범할 ‘통합 삼성물산’이 국내 바이오의약을 한단계 끌어올릴 기대주로 평가되고 있다.

16일 한국바이오협회에 따르면 2013년 기준 국내 바이오의약 생산규모는 2조7754억원으로 전년도 대비 2.5% 늘어나는 데 그쳤다. 전체 바이오산업 생산규모가 5.3%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전체 평균 절반 수준에 그친 셈이다. 

바이오의약이 전체 바이오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6.9%인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바이오의약이 전체 바이오산업 성장을 늦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바이오전자 증가율이 22.5%인데 비해 바이오의약은 이의 9분의 1밖에 안 된다.

내수 판매에서도 바이오의약은 전체 평균을 밑돌았다. 2013년 바이오의약 내수 규모는 2조9616억원으로 전년보다 5% 늘었지만, 역시 전체 평균 증가율 6.1%에 미치지 못한다.

특히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가 크게 줄고 있는 점이 바이오의약이 직면한 가장 큰 문제로 꼽히고 있다. 2013년 바이오의약 전체 투자규모는 1조306억6700만원으로 전년보다 9.8% 감소했다. 나아가 시설투자비는 전년보다 무려 63.6% 줄어들었다. 이에 대해 오기환 한국바이오협회 산업정책실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같은 대기업이 2011, 2012년 실시한 대규모 시설투자가 완료되면서 상대적으로 2013년 투자가 크게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 서초동 삼성물산 사옥

이처럼 국내 바이오의약은 대기업 투자가 일시 종료되면 전체가 휘청일 정도로 취약한 구조다. 이는 사업장 규모에서도 잘 드러난다. 현재 국내 바이오의약 관련 기업을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1~50명 미만 기업은 전체의 37.5%에 달한다. 50~300명 미만 기업은 40.1%로 300명이 안 되는 기업 비중이 77.6%나 차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바이오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크게 키우겠다는 통합 삼성물산 청사진에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통합 삼성물산으로 정식 합병되면 이 법인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 51%를 갖게 된다. 현재 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에피스 지분 90.4%를 보유하고 있어 거대 합병법인 체제에서 바이오의약이 비약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의 복제약)를 생산하는 회사고, 바이오에피스는 바이오시밀러를 연구개발(R&D)하는 회사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2020년 통합 삼성물산 전체 영업이익 중 바이오 부문 기여도를 30% 정도로 내다보고 있다. 오 실장도 “바이오의약은 돈이 많이 들고 시간도 오래 걸리는데 국내에 큰 규모의 바이오의약 기업은 거의 없다”며 “통합 삼성물산이 등장하면 벤처, 대학연구소, 해외기관 등과의 유기적 협력관계가 갖춰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illpas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