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 노다 전 총리, “MB, 소녀상 철거 요구에 ‘버럭‘...이후 한일 관계 악화”

  • 기사입력 2015-06-30 15: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이명박 대통령이 2012년 한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구받고 화를 내면서 한일관계가 악화됐다고 노다 요시히코(野田 佳彦) 당시 일본 총리가 회고했다.

노다 전 총리는 지난 29일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2011년 한일정상회담을 회고하며 “2011년 12월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위안부 문제를 논의하면서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는데, (이 대통령이) 감정적으로 반응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전날(17일) 화기애애했던 분위기가 18일 위안부 협상이 이뤄지면서 험악해졌다고 밝혔다.

또 “이명박 대통령의 회고록에서 ‘노다는 매우 놀란 것 같았다’고 묘사하고 있다고 하는데, 여기에는 복선이 있었다”며 이 전 대통령의 감정 변화가 협상에 장애가 됐음을 시사했다.
[사진=노다 요시히코 일본 전 총리]

노다는 이어 이 전 대통령이 2012년 6월 국방 비밀을 공유하는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 체결에 합의했으나, 갑작스럽게 연기 통보를 했다고 지적, 한국의 비협조적인 자세가 한일관계 악화를 가져왔다고 해석했다.

그는 글 말미에 “기복이 심한 한일 관계다”며 “호전 조짐은 좋은 일이지만 방심은 금물이다”고 경고했다.

당시 이 전 대통령과 노다 전 총리의 위안부 협상이 결렬된 뒤 일본의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사무차관은 2012년 3월 일명 ‘사사에 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가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협상이 다시 결렬됐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