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유통]분유재고량 45년 만에 최고…우유업계 ‘비명’
-서울우유 ‘고단백’ㆍ매일 ‘저지방’…기능성 우유 개발
-해외 수출 모색…중국 우유ㆍ분유, 할랄시장 공략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국산 분유재고량이 45년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우유업계의 비명소리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분유 재고가 늘어나자 축산업체들이 젖소를 도축하기도 했지만, 재고량이 줄지 않으면서 올해에는 모든 우유 업체들이 ‘비상경영’을 펼칠 정도로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낙농진흥회에 따르면 국산 분유재고량이 올 3월 2만1951t, 2월에는 2만1973t으로 낙농진흥회가 자료를 수집한 1970년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분유재고량은 2010년 1050t에 불과했지만, 2012년 7469t, 지난해에는 1만8484t을 기록했고 올 들어서는 2만t을 훌쩍 넘어섰다. 유업체들은 팔리지 않는 우유를 말려 분유로 저장한다. 그 만큼 안팔리는 우유가 늘어났다는 반증이다.
이에 올해로 창립 78주년을 맞는 서울우유협동조합(이하 서울우유)은 올 5월부터 ‘비상경영’에 돌입했다. 올 1~4월 수익이 조합 설립 이후 ‘최악’으로 나빠졌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국내 우유시장 점유율 약 38%를 차지하고 있는 서울우유는 ‘고단백’을 새로운 키워드로 내세우는 등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한‘악전고투’를 치르고 있다. 기대주는 올 3월 출시한 기능성 우유 신규 브랜드 ‘밀크랩(Milk Lab)’이다. ‘밀크랩 고단백 저지방 우유’는 동물성 단백질로 사람의 몸에서 만들어지지 않는 필수아미노산을 모두 포함하고 있는데다 체내 이용률이 90%에 달해, 육류나 생선류(체내 이용률 80%), 콩류(5~60%)의 식물성 단백질과 비교해 양질의 단백질로 꼽힌다.
국내 유업계 2ㆍ3위 업체인 매일유업과 남양유업은 ‘저지방’ 우유 신제품 개발과 할인 판매에 적극적이다.
매일유업은 지난해 10월부터 ‘무지방(지방 0%)’, ‘저지방 1%’, ‘저지방 2%’, ‘일반우유(지방 4%)’ 등으로 흰 우유의 지방 함량을 기준으로 제품을 세분화해 출시하고 있다. 이처럼 저지방 우유 라인업을 확장하는 이유는 저지방 우유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예상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과 유럽 시장의 경우, 저지방 우유 점유율이 전체의 7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은 2008년 전체 시장의 4%에 불과했던 저지방 우유시장이 2015년에는 19%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유업체들은 거의 마진없이 상시 할인을 진행중이다. 예컨데, 남양유업은 ‘맛있는 우유 GT(1ℓ)’를 1ℓ짜리 두개 묶음으로 16% 할인된 4280원에, ‘맛있는 우유 GT 대용량(2.3ℓ)’는 15% 할인된 4950원에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해외 수출에 가장 적극적인 곳은 서울우유다.
서울우유는 지난해 5월 이후 막혔던 중국으로의 흰우유 수출을 올 여름께 재개할 계획이다. 중국에서 요구하는 흰우유 살균 기준을 맞추는 설비를 가동하기때문이다. 할랄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최근 말레이시아 정부기관(JAKIM)으로부터 멸균우유 등 9종에 대해 할랄 인증을 받았다. 지난해 기준 서울우유의 전체 매출은 약 1조6000억원으로 이 가운데 수출 규모는 50억원 정도로 아직은 미미한 수준이다.
매일유업과 남양유업은 중국으로의 분유 수출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중국에 조제분유 ‘매일 금전명작’과 ‘매일 궁’, 특수분유 ‘매일 프리미’와 ‘매일 펩티’ 등을 수출하고 있는 매일유업은 2013년 2600만불, 2014년 3100만불의 중국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목표는 4000만불 규모다. 이를 위해 중국의 2,3선 도시 영유아전문매장 입점 확대를 통한 매출 볼륨 증대와 함께 조산아, 식품단백알러지아용 특수분유 라인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남양유업도 지난해 기준 2200만불이었던 조제분유 수출액을 올해는 2400만불 이상으로 늘려 나갈 방침이다.
이 밖에 연세우유는 올들어 건강식품 사업 및 환자식 시장 진출 등 신사업에 적극 나섰다.
지난 달 6년근 홍삼에 부원료로 진생베리를 함유한 홍삼음료 ‘제중원 진생베리’를 비롯해 ‘석류즙’, ‘진액 흑마늘’ 등 건강즙 4종을 잇따라 출시하는 한편, 제약회사 종근당과 양해각서(MOU)를 맺고 환자식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yeonjoo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