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구청장에 듣는다] 용산 싱크홀 철저한 정밀조사…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 총력

  • 성장현 용산구청장
  • 기사입력 2015-02-24 11: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20일 서울 용산역 앞 건축물 공사장에서 인도가 꺼져 지나가는 시민 2명이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용산구는 즉시 함몰된 보도를 응급복구하고 시공사에 공사중지 명령을 내렸다. 용산구는 서울시,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에도 참여해 보도함몰 원인조사에 적극 개입하고 있다.

이같은 용산구의 신속한 사고 대응체계는 성장현<사진> 용산구청장의 ‘안전제일’ 방침과 맞닿아 있다.

성 구청장은 24일 인터뷰에서 “정밀안전진단 등 철저한 조사를 통해 위험요소를 완전히 제거할 것”이라면서 “아울러 대형공사장에 대한 안전점검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성 구청장은 올해 구정 운영의 중심축을 ‘안전’과 ‘복지’로 잡았다.

이를 위해 용산구는 최근 안전전담부서인 ‘안전재난과’를 신설하고 관내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가령 소월로38길, 청파로85가길 일대를 포함해 노후화된 보도를 정비하고, 삼각지고가의 보행육교를 이용하는 교통약자를 위해 엘리베이터 등 이동 편의시설을 설치했다.

또 비만 내리면 물난리를 겪는 만초천에 유수 장애시설을 철거하고 구조를 개선해 여름철 집중호우에도 대비했다.

성 구청장은 “관내 노후 하수시설을 정비하고 한강로 일대 방재시설물을 포함한 ‘수방시설물 확충사업’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면서 “구민들이 재해ㆍ재난 걱정 없이 지낼 수 있도록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용산구는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챙기는 ‘생활밀착형’ 복지 정책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공이나 민간 복지 혜택을 못 받는 구민들을 위해 ‘용산복지재단’ 설립을 추진하고, ‘마을 지역사회복지협의체’를 운영해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용산복지재단은 복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면서 위기가정, 중증장애인가구 등에 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 새롭게 운영되는 마을 지역사회복지협의체는 취약계층을 위해 개인, 단체장, 구민들이 회원이 돼 동 단위 취약계층 발굴 및 지원 업무를 맡는다.

성 구청장은 “협의체를 활성화해 취약계층의 보호와 복지 안전망을 구축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할 것”이라며 “용산 특화형 사례 관리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복지의 또다른 이름은 일자리다. 일자리센터, 취업박람회 등을 통해 올해 1900여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든다는 게 용산구의 목표다.

아울러 창업아카데미와 창업지원센터를 통해 지역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창업을 유도하고, 자금난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에게 용산구가 보유한 30억원의 육성자금을 최저 금리로 지원할 방침이다.

성 구청장은 “최고의 복지는 곧 안정적인 일자리”라며 “청년, 어르신,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를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원혁 기자/cho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