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시민단체 잇단 잡음…등돌리는 시민
시민단체 業으로 하려는 젊은이들 줄어
“자정작용, 도덕적 엄격성 보여줘야 할 때”


[헤럴드경제=이지웅 기자] 시민단체 대표 얼굴들이 잇단 비리를 일으키자 시민단체 내ㆍ외부에서는 ‘신뢰의 위기’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민단체가 ‘초심’을 되찾아야 할 때”라고 입을 모았다.

시민단체 몰락의 사례를 찾기란 어렵지 않다.

‘론스타 저격수’로 불렸던 장화식(52) 전 투기자본감시센터 대표가 론스타로부터 거액 수수한 혐의로 검찰 체포된 사건을 비롯, ‘환경운동 대부’로 불렸던 최열 전 환경재단 대표도 부동산 개발업체로부터 돈을 받아 실형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한국국제기아대책기구의 한 선교사가 정부지원금 1억원을 부당하게 사용해 적발된 일도 있었다.

문제가 잇따르자 ‘시민단체=우월한 도덕성’이라는 도식이 깨지면서 시민이 시민단체를 외면하는 현상도 발생하고 있다.

열정 있고 뛰어난 인재 수혈이 어려울 정도가 됐고, 시민 후원 역시 줄어 활동도 위축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11년 반값등록금 실현을 주장하며 집회를 벌인 한대련 대학생 및 시민단체 회원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헤럴드경제DB사진]

모 시민단체의 한 후원금 내역을 연도별로 살펴본 결과 시민들의 자발적 기부로 꾸려지는 이 후원금의 증가세는 뚜렷이 줄어들고 있었다.

2010년까지는 전년 대비 15% 이상씩 늘어나던 이 후원금은 2011년에는 전년 대비 7.22%, 2012년에는 전년 대비 3.32% 늘어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시민단체 관계자 A 씨는 “NGO 인력은 대량으로 뽑는 게 아니어서 통계를 낼 순 없지만 인력 수혈이 예전보다 어려워지고 있다”며 “취업을 위해 경력에 한 줄 적기 위한 인턴 인력은 넘처나지만 도덕적 우월감, 비영리적 가치가 많이 퇴색된 시민단체 일을 업(業)으로 하려는 젊은이들은 예전보다 줄어들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시민단체들이 이런 문제를 직시하고 “초심을 회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전히 정부, 언론보다 시민단체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만큼 시민단체를 외면하기보다 개혁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지난해 8개 주요기관에 대한 신뢰도를 조사한 결과 시민단체를 가장 신뢰한다는 응답이 22.4%로 1위를 차지했다. 정부가 14.3%로 2위, 언론은 8.1%로 3위, 종교단체는 5.3%로 4위를 기록했다.

홍준형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시민단체는 자기들이 무조건 옳다고 하는 독선에 빠질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 시민단체의 도덕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씻을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홍 교수는 “예를 들어 활동가를 모집할 때부터 활동가들의 활동수칙, 윤리규범, 책임추궁 방법, 그것을 공개하는 문제 등을 강구해야 한다”고 했다. 또 “의혹이 생겼을 때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에서 자체조사하거나 제3자에게 조사 의뢰를 하는 등 일종의 SOP(표준운용규정ㆍstandard operating procedure)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서약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상필 성공회대 NGO 대학원 교수는 “NGO 리더십 이론을 강의할 때 제일 중요한 것을 사회정의감을 꼽는다”며 자정작용의 회복을 강조했다.

박 교수는 “자정작용은 다른 것이 아니고 내부고발, 자유로운 토론 등을 가리킨다”며 “단체 내부의 민주주의 정도에 따라 자정작용의 힘이 각기 다 다르기 때문에 각 단체 내부 소통을 활성화하는 데 개혁의 초점을 모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plat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