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사회문화

  • 英의회‘세부모 체외수정’가결…윤리논란 가열

  • ‘유전 대물림 막는 혁신기술’ 환영…‘종교계등 ‘맞춤 아이’ 양산 반대
  • 기사입력 2015-02-04 11:20 |윤재섭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영국 의회가 세계 최초로 모계 유전 질환의 대물림을 막기 위한 ‘3부모 체외수정’ 허용 법안을 통과시키자, ‘맞춤형 아이’(designer baby) 양산 논란이 일고 있다.

관련 시술의 합법화를 요구해온 유전질환 환자 가족과 과학자들은 영국 의회의 표결 결과를 환영했다. 그러나 종교계와 생명윤리운동 단체들은 태아 유전체 조작의 길이 열려 ‘맞춤형 아이’가 양산될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영국보건당국은 이번 법안 통과를 계기로 유전질환으로 고통을 받는 부모들이 연간 150쌍 정도 이 같은 시술 혜택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의학계에서는 3부모 체외수정 시술의 합법화로 부모의 희망에 따라 미토콘드리아 유전자 질환의 대물림을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의학윤리학자인 길리안 로크우드 박사는 “체외수정 시술법은 고장 난 생체 배터리를 제대로 작동시키려는 것이지 아이의 키나 눈 색깔, 지능 등과는 무관하다”고 영국 의회의 결정을 지지했다. 그는 “제3의 여성으로부터 받는 유전자는 DNA 1%의 10분의 1에 불과해 3부모 시술이 아닌 2.0001 부모 시술로 불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존 거던 박사 등 노벨상 수상자 5명을 비롯한 과학계 인사 40여명은 앞서 “ ‘3부모 체외수정’ 선택권은 법이 아닌 부모에게 주어져야 한다”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시술의 안전성과 합법화에 따른 파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다. 생명윤리 운동단체인 인간유전학경고운동 협회의 데이비드 킹 박사는 “3부모 체외수정은 생명윤리의 금기선을 넘는 일”이라며 ‘맞춤형 아이’를 탄생시키려는 시도가 봇물 터지듯 쏟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톨릭 교회와 영국 성공회도 이런 시술법은 안전하지도 윤리적이지도 않으며 배아세포를 파괴하고 변형하려는 시도가 확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희라 기자/hanira@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