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라바지하철’ 7호선에서도 달린다…내년 1월까지 운행

  • 기사입력 2015-01-12 08: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어린이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바’로 꾸민 지하철이 7호선에서도 달린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내년 1월까지 지하철 7호선에서 라바지하철을 운행한다고 12일 밝혔다. 7호선 라바지하철 첫차는 이날 오전 8시22분 온수역(장암방향)에서 출발한다. 앞서 서울메트로는 지난해 11월부터 지하철 2호선에서 라바지하철을 운행하고 있다.


라바는 뉴욕 맨하탄 하수구에 사는 ‘옐로우’와 ‘레드’라는 애벌레 두 마리를 주인공으로 한 국산 애니메이션이다. 대사 없이 행동으로만 5분 남짓 짧은 에피소드로 끌어가는 연출로 세대를 아우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 2011년 첫 방영돼 현재 시즌3까지 나왔으며, 100여개 국가에 수출됐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7호선 1편성 열차 8칸을 ‘어린이대공원’ 테마를 포함해 다양한 라바 캐릭터로 꾸몄다. 디자인은 라바 캐릭터 제작사인 ㈜투바앤이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라바지하철은 안전을 위해 불에 잘 타지 않는 방염원단을 사용했다.

라바지하철 홀수칸은 다양한 주제의 테마존이, 짝수칸은 웃음이 넘치는 코믹존으로 구성했다. 다섯번째칸은 어린이대공원을 주제로 놀이기구, 동물 캐릭터를 넣어 어린이대공원역을 지나가는 7호선의 특징을 담았다.


7호선 라바지하철의 운행간격은 약 3시간이다. 라바지하철은 열차를 정비하는 수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총 6회 운행된다. 도철 관계자는 “라바지하철을 놓쳤을 경우 3시간을 기다리지 않도 반대방향에서 운행하는 라바지하철을 타면 된다”면서 “출퇴근시간대 등 운행사정으로 열차간격이 조정될 수 있는 만큼 시간표를 확인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라바와 함께 하는 지하철 에티켓 캠페인’을 진행한다. 에스컬레이터 두줄 서기, 열차 내 통화 자제, 부정승차 금지 등 지하철 이용 시 지켜야할 에티켓을 스티커로 제작해 서울지하철에서 활용한다.

i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