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금융인듯 금융아닌, 금융같은 그림자 금융
1,600조
규제안받는 금융기관·해당상품
GDP의 113.4%…5년만에 두배로



2008년 금융위기의 원흉으로 꼽히는 ‘그림자 금융’(shadow banking) 규모가 2008년 이후 5년 만에 두 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속성상 단기적인 자금흐름을 보일 수 뿐이 없는 그림자 금융의 급증은 향후 한국경제에 잠재적인 불안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금융안정위원회(FSBㆍFinancial Stability Board)와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에서 그림자 금융으로 분류되는 기타 금융기관 자산 규모는 2013년 기준으로 1조4780억 달러(1633조원)에 달했다. 이는 같은 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1조3045억 달러의 113.4%에 해당하는 규모로 지난 2008년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한국의 그림자 금융 규모는 2008년 7334억 달러에서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9074억 달러로 23.7% 급증했으며, 이후 2010년 1조62억달러, 2012년엔 1조3120억달러로 가파르게 늘어나 GDP(1조2224억 달러) 규모를 넘어섰다.


그림자 금융은 은행과 비슷한 기능을 하면서도 은행처럼 엄격한 건전성 규제를 받지 않아 위험성이 높은 금융 기관과 해당 기관의 금융상품을 뜻한다. 증권사 등에서 많이 취급하는 머니마켓펀드(MMF)나 환매조건부채권(RP), 자산유동화증권(ABS) 등을 주로 지칭하며, 투자대상이 복잡해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촉발한 원인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같은 그림자 금융 규모가 2008년 이후 5년 만에 두 배 이상 늘어났다는 점은 국내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는 위험 효소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서동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금융기관들의 자산 보유는 중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르게 분포돼 있지만 금융위기 이후 기타 금융기관의 자산규모가 빠르게 증가하는 것은 앞으로 관심을 두고 지켜봐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세계 그림자 금융 규모도 2008년 58조5000억 달러에서 2013년 75조2000억달러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그림자 금융은 한국과 중국,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신흥국에서 규모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엔 중국의 그림자 금융 문제가 시장에 충격을 주기도 했다. 반면, 미국 등 선진국들의 경우 그림자 규모 증가가 제한적이며 일본은 3년 연속 그림자 금융 규모가 감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국제적으로도 그림자 금융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FSB는 최근 보고서에서 “세계 금융위기 이후 은행 규제가 대폭 강화된데다 저금리 장기화로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추구하면서 그림자 금융 규모가 급증했다”며 “이 추세로 가면 그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석희 기자/hanimom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