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과학기술 체질 개선…재난대응ㆍ농업혁신 ‘두 토끼’ 잡는다

  • 기사입력 2014-12-16 10: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경제성장의 핵심적인 역할을 해온 과학기술이 ‘창조경제 해결사’로 다시 떠오른다. 효과적인 재난사고 대응과 농업분야 혁신의 중심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16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 16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선 다양한 현장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미래창조과학부 등 관계부처 장관들과 산학연 각계 인사 160여 명은 산업ㆍ사회ㆍ문화가 융합된 창조경제 시대의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사회문제 해결의 열쇠로 주목 받는 과학기술을 미래성장산업인 농업분야 혁신과 효과적인 재난대응 해법에 활용하려는 것이 골자다.

이날 제2기 자문위원 21인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박 대통령은 “과학기술이 농업을 미래성장동력화 하는 동시에 재난 대응 등 국가 역량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들이 긴밀히 협력히 추진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재난예방, 과학에서 답을 찾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자연재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선진국들은 이미 재난 예측과 예방, 대응하기 위해 과학기술의 활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미국은 비파괴 검사기술을 활용해 ‘싱크홀 위험지도’를 작성했고, 일본은 인공위성을 활용한 ‘쓰나미 실시간 감시 시스템’을 구축했다. EU는 자체 개발한 국방용 로봇을 재난현장에서 투입해 수색ㆍ구조에 활용하고 있다.

미래부가 이날 발표한 ‘과학기술을 활용한 효과적인 재난대응’도 첨단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에 근간을 두고 있다. 더 나아가 조선, 자동차 등 국내대표 산업군에 안전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창출로 글로벌 경쟁력을 더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연구개발 투자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해 기술경쟁력을 높여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재난대응 모델은 예방단계와 복구단계로 나뉜다.

예방단계의 일환으로 교량ㆍ터널 등의 실시간 센서계측이 가능한 ‘안전진단센서’와 재난 자동감지가 가능한 ’지능형 CCTV’ 설치가 우선적으로 추진된다. 여기에 맞춤형 재난 시뮬레이션 모델 개발로 재해예측 정확도를 2013년 50% 수준에서 2017년까지 70%로 높일 계획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복구를 위한 장비 지원도 본격화된다. 첨단 구난장비인 재난용 무인기와 로봇, 개인방호 스마트 장비 등을 2017년까지 사용할 수 있도록 재난현장에 확대할 방침이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재난안전 주무부처로 새롭게 출범한 국민안전처와 협조해 과학기술 기반의 재난대응시스템을 고도화하고 핵심기술 기발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농업분야 미래성장산업화 촉진 핵심전략

▶‘농업 혁신’ 5가지 전략=자문회의는 필수 산업인 농업을 과학기술과 접목해 미래성장 산업으로 도약하는 데 필요한 5가지 핵심전략을 제시했다. 한국형 스마트팜, 밭작물 농기계 긴급 실용화, 농산 부산물 활용, 농업 벤처 확산, 개발형 R&D 혁신 등이 손꼽힌다.

농업분야는 농가인구의 고령화와 경지면적 감소, 농축산 강국과 FTA 체결 등 외부적인 위기에 직면해 있다. 반면 중장년층의 귀농ㆍ귀촌 증가, 농가경영주 교육수준 향상, 농업 R&D 확대 등 고부가가치 기술농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토양은 풍부한 것으로 평가된다.

자문회의는 스마트팜의 현장 보급이 저조하다는 지적에 따라, 핵심기술의 국산화로 한국형 보급모델을 확산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민간 상용화가 저조한 밭작물 농기계 부문은 출연연 보유기술을 활용해 소형ㆍ저가 농기계 실용화의 속도를 앞당길 계획이다.

또 농업 현장과의 유기적인 소통을 위해 출연연ㆍ대학 기술을 연계한 멘토링 등 ‘Pre-BI(Business Incubation)’ 지원을 확대하고, 지역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함께 농업전문 엑셀레이터 양성에 힘쓸 예정이다. 개방형 민ㆍ관 협력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발굴과 융합연구도 빠른 시일내 본격화 할 전망이다.

자문회의는 과학기술기반 농업분야 혁신전략으로 2017년까지 스마트팜을 8000농가에 보급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3년 간 누적될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해선 5조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상엽 자문위원은 “축적된 연구성과와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한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농업혁신방안을 추진한다면 농업 선진국으로 새로운 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and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