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데치면 좋은 채소, 이렇게 많았나?…‘체내 흡수 더 잘 돼’

  • 기사입력 2014-12-03 16: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데치면 좋은 채소의 명단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데치면 좋은 채소는 당근, 우엉, 시금치, 토마토, 브로콜리, 표고버섯, 양파, 배추, 호박, 양배추, 연근, 죽순 등이 있다.

채소를 데쳐 먹으면 영양소가 파괴된다는 우려가 있지만, 일부 채소의 경우 데치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제거되고 좋은 영양소를 더 용이하게 흡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근의 영양소 중 하나인 베타카로틴의 경우 생으로 먹을 때 체내에 10% 밖에 흡수되지 않지만 익혀 먹으면 체내 흡수율이 60% 이상으로 높아진다.

브로콜리는 암을 예방하는 카로티노이드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데, 데치면 이 성분이 농축되면서 체내 흡수율이 더 높아진다.

연근에는 녹말로 보호돼 있는 비타민C가 많이 함유돼 있어 열에도 쉽게 파괴되지 않아 데치면 좋은 채소다.

이에 누리꾼들은 “데치면 좋은 채소, 앞으로 익혀먹어야겠네”, “데치면 좋은 채소, 이렇게 많았네”, “데치면 좋은 채소, 언뜻 영양소 파괴될 것 같은데 신기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