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슈퍼스타K6’ 곽진언 자랑, 김필 꺾고 우승…“심사위원 극찬”

  • 기사입력 2014-11-22 17:4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슈퍼스타K6’ 우승자 곽진언의 자작곡 ‘자랑’이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Mnet 오디션프로그램 ‘슈퍼스타K6’ 최종회에서는 김필과 곽진언 중 최종 우승자를 가리는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슈퍼스타K6’에서 곽진언은 자작곡 ‘자랑’을 불렀다. 그는 특유의 저음 음색으로 ‘자랑’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곽진언은 오로지 기타 선율에 기대 ‘자랑’을 담담하게 불러냈다.

곽진언 ‘자랑’ 무대에 심사위원들의 칭찬 릴레이가 시작됐다. 김범수는 “국내를 대표할 수 있는 차세대 싱어송라이터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창작 능력이 이미 갖춰져 있고, 재능을 갖고 있는 건 정말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며 97점을 줬다.

또 윤종신은 “풀 반주가 안 나오고 통기타로 처음부터 끝까지 생방송으로 가는 무대가 있을 수 있을까 싶었다. 곽진언씨는 그냥 자기를 노래하는 것 같다”며 99점을 줬다.

백지영 역시 “진짜 좋은 뮤지션이구나. ‘슈퍼스타K6’에서 하나 나왔구나 싶다”며 99점을 입력했고, 이승철은 “목소리가 너무 환상적이다. 끝까지 행복하게 해줘서 감사드린다”며 역시 99점을 입력했다.

결국 곽진언은 ‘슈퍼스타K6’에서 우승자의 영광을 안게 됐다.



‘슈퍼스타K6’ 곽진언 자랑을 접한 누리꾼들은 “‘슈퍼스타K6’ 곽진언 자랑,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슈퍼스타K6’ 곽진언 자랑, 담담하면서도 감동있던 무대” “‘슈퍼스타K6’ 곽진언 자랑, 우승할줄 알았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