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서울디지털단지 출범 50주년…‘수출의 여인상’ 복원 제막

  • 기사입력 2014-09-22 18:08 |조문술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옛 구로공단의 주인공이었던 ‘수출의 여인상’이 산업단지 출범 50주년을 맞아 제자리로 돌아왔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22일 서울 구로동 서울디지털산업단지 내 G밸리쉼터에서 동상 복원 제막행사를 열었다.

수출의 여인상의 정식 명칭은 ‘한국수출산업공업단지 근로여인상’으로, 1974년 8월 12일 한국수출산업공단 창립 10주년을 기념해‘수출산업공업단지 1단지 준공 기념탑’ 위에 건립됐다. 이후 여인상은 몇차례 이전과 보수작업을 거쳤으며 이번에 본래 자리와 인접한 현장에 자리하게 됐다.

산단공은 지난해 옛 보세장치장 부지에 복합기업지원시설을 건립하는 건설공사(G밸리비즈플라자)로 여인상의 이전이 불가피했을 당시 복원작업을 추진했다. 올해 G밸리비즈플라자 준공과 산업단지 출범 50주년 기념행사에 맞춰 여인상과 기념탑을 원래 위치에 이설하기 위해 임시 보관해 왔다. 


수출의 여인상은 1970년대 당시 구로공단의 주 근로자층이자 산업화, 수출역군으로서 역할을 다한 여성근로자를 모델로 했다. 횃불과 지구본을 들고 세계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진취적이고 도전적인 근로자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강남훈 산단공 이사장<사진 왼쪽 네번째>은 제막행사에서 “지난 50년의 눈부신 성장이면에는 희생과 헌신으로 대변되는 구로공단 여성근로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면서 “이제는 기업가정신, 패기, 창의적 아이디어로 무장한 미래세대인 G밸리의 신(新) 수출의 여인들이 ’제2의 기적‘을 이끌어갈 주인공으로 바통을 이어받는 상징적인 의미와 염원을 담았다”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 이사장을 비롯해 강영분 씨(전 구로공단 한국트랜스 근무), 최원영 한국노총 구로금천지부 의장, 박지혜 에코피트 대리, 강석철 한국산업단지공단 노조위원장, 최종태 산단공 서울지역본부장, 김형섭 플레이오토 이사, 이진희 아툰즈 대표 등이 참석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