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류수영, 마성의 반전매력에 여심 술렁…다정남 vs 상남자

  • 기사입력 2014-07-20 08: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배우 류수영의 마성의 반전매력이 여심을 흔들고 있다.

SBS 주말특별기획 ‘끝없는 사랑’(극본 나연숙 연출 이현직)에서 류수영은 황정음에게는 ‘무한 다정함’을 보이는 한편, 서효림에게는 까칠하고 차가운 ‘거친 상남자’로 변신, 여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끝없는 사랑’ 9회에서는 류수영과 서효림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흐르며 삼각관계의 변화를 예고했다. 드라마 내내 천혜진(서효림 분)에게 까칠하고 직설적인 말만 하던 한광훈(류수영 분)이 조금씩 철벽을 해제, 거친 모습 뒤에 숨겨져 있던 자상함을 조금씩 비쳤다. 

극비 서류를 전달하는 일을 마치고 호텔 방으로 돌아온 광훈은 자신의 방에서 들려오는 의문의 소리에 긴장하며 욕실 문을 향해 총을 겨눴다. 문을 열고 나온 사람이 혜진이라는 것에 안도하고 큰 호통을 치던 광훈은 이내 총을 거두고 매섭지만 이전보다는 풀어진 눈빛으로 혜진을 바라보며 의외의 눈빛을 비쳤다.

또 혜진이 타지에서 혼자 밖으로 나가려 하자 걱정이 된 광훈은 혜진을 거칠게 밀치며 붙잡는등 강한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상남자’의 면모를 한껏 발휘해 여성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인애(황정음 분)만을 바라보던 광훈의 마음이 혜진에 의해 점차 갈등을 겪는 모습을 보이며 삼각 관계의 변화를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