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정치
  • 유럽 - 러시아 ‘3차 가스전쟁’ 발발

  • 기사입력 2014-06-17 11: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크라 통과 가스 밸브 다시 잠가
올겨울 공급협상 실패땐 큰 타격…美 · 유럽, 러 제재강화방안 고심



러시아와 유럽의 ‘3차 가스 전쟁’이 본격 점화됐다. 우크라이나의 친서방 빅토르 유셴코 전 대통령 집권 시절인 2006년과 2009년에 가스 공급을 중단했던 러시아는 다시 친서방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이 취임하자 역대 세번째로 우크라이나로 통하는 가스관 밸브를 잠궜다. 이로써 우크라이나를 거쳐 유럽으로 가는 천연가스(유럽 전체 수요의 15%) 공급도 ‘일시중지’다. 유럽인을 혹한에 덜덜 떨게 했던 ‘1, 2차 전’ 때와 달리 이번에는 여름철이라 파장은 비교적 적은편이다.

▶단기적 영향은 미미, 장기전 시 타격 = 러시아가 우크라 국영가스회사 나프토가스가 체불 대금 19억5000만달러를 입금하지 않았다며, 예고대로 16일(현지시간) 오전10시를 기해 공급을 중단하자 국제상품시장에서 가스 가격은 공포감에 요동쳤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 날 국제상품거래소(ICE)에서 천연가스 7월물 가격은 섬(영국의 가스 공급량 측정 단위) 당 45.5펜스로 장중 한때 9%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유럽의 이례적으로 높은 가스 재고량 소식이 나오자 상승폭이 줄어들며 1.8% 오른 42.61펜스로 진정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3차전의 영향력은 예전만 못하다고 입을 모은다. 일단 우크라 가스관의 중요성이 낮아졌다. 러시아에서 발트해를 거쳐 독일까지 뻗는 새로운 가스관 노르드스트림이 2010년 건설됐다. 여기에 현재 유럽의 가스 재고량은 520억㎡로 역대 최고치다. 지난 겨울 유난히 따뜻한 날씨로 가스는 남아돌았다. 올 들어서만 가스 가격은 거의 40% 떨어졌다. 그동안 러시아의 엄포 덕에 우크라와 유럽이 중단 사태를 사전에 대비함으로써 충격파가 덜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나프토가스의 최고경영자(CEO)는 신규 공급 없이 오는 12월까지 버틸 수 있다고 말했다. 나프토가스 재고량은 134억㎥, 5개월분 이상으로 너끈하다.

러시아는 이와 함께 16일부터 우크라산 감자 수입도 중단했다. 이는 우크라 서부의 주력산업인 농업에 피해를 주고자하는 의도로, 식품 수입 중단은 과거 정치적 갈등이 있을 때마다 러시아가 종종 쓰던 카드라고 WP는 지적했다.

문제는 겨울 직전까지 러시아와 우크라가 새로운 협상을 맺지 못할 가능성이다. 이 상태가 계속되면 공급 부족 사태가 빚어질 수도 있다. FT에 따르면 유럽의 올 겨울 가스 수요는 180~190억㎥나 된다. 티예리 브로스 소시에테제너럴의 선임연구원은 “유럽 가스 가격이 현재 섬 당 45펜스에서, 80펜스까지 폭등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ㆍ유럽, 러 제제 강화할까 =현재로선 양측이 단기간 내 타결 볼 가능성은 희박하다. 가스프롬과 나프토가스는 스톡홀름 국제중재재판소에 각각 ‘체불대금청구소’와 ‘과다지불대금환수소’를 제기하며 맞붙었다. 양측의 입장차가 크다. 가스프롬은 1000㎥ 당 385달러로 하한선을 두고 있다. 유럽 평균 공급가 387달러에 맞춘 것이다. 나프토가스는 인근 국가에선 300달러에 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관련 나프토가스 CEO는 17일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방문해 다른 유럽 가스 회사들에게 가스판매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AFP가 보도했다. 헝가리는 러시아로부터 가스를 공급받아 유럽에 공급하는 또 다른 관문이다.

미국은 러시아측에 가스공급 협상을 재개할 것을 촉구했다. 빅토리아 눌런드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를 계속 불안하게 할 경우 미국과 유럽은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제를 위해 동맹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숙 기자/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