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치권 반응…與 “전문성 돋보여” vs 野 “큰 의미 없다”

  • 기사입력 2014-06-12 15: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태일ㆍ이정아 기자]12일 청와대가 4명의 수석을 교체한 것에 대해 여야 정치권은 극명하게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전문성이 돋보이는 인사’라고 평가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김기춘 비서실장에 대한 인사 조치가 없는 상황에서 “큰 의미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새누리당 민현주 대변인은 청와대 정무ㆍ경제ㆍ민정ㆍ교육문화 수석 교체 내용에 대해 “제대로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전문성이 돋보이는 인선”이라고 총평했다. 그는 이어 “무엇보다 경제수석과 정무수석에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가장 잘 실천할 수 있는 분들이 들어가 눈에 띈다”며, 대통령 인수위 때에도 함께 일한 경험이 있는 안 의원과 조 장관의 역할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민 대변인은 나아가 “오늘 새로 임명된 수석들은 국민들이 기대하는 바를 정확하게 파악해 대통령께 가감없이 전달하고, 그 내용을 정책에 제대로 구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면 새정치연합 측은 김기춘 비서실장과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대한 아무런 언급 없는 청와대 참모진 개편은 아무 의미 없다는 입장이다. 박광온 대변인은 “(새정치는)인사 난 4명의 수석보다 김기춘 유임에 포커스 맞추고 있다”며, “지금까지 인사 내용만 보면 김기춘 비서실장 유임으로 받아들여진다”며 실망감을 표시했다. 또 청와대 참모진 개편 발표 시점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일제 식민 지배를 하나님 뜻’으로 이야기하는 등 역사 관련한 부적절한 발언으로 문 총리 후보자가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 참모 개편을 발표한 것에 다른 의도가 있지 않냐는 지적. 박 대변인은 “총리 부적절성 문제가 국민들께 큰 걱정거리되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선 아무 언급 없이 인선 발표한 것은 국민 여론의 무게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결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killpas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