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협銀-방통대, ‘先취업-後진학’ 학위과정 공동개발키로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NH농협은행과 한국방송통신대학교는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에서 김주하 은행장과 조남철 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산ㆍ학 협력모델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고졸재직자 대상으로 일과 학습을 병행할 수 있는 ‘선취업-후진학’ 학위과정 공동개발 및 운영, 재직자 교육 관련 콘텐츠 공동이용, 상호 인적교류 등의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농협은행은 2011년부터 채용한 특성화고 졸업 신입사원 216명 중 근무성적과 실적이 우수한 직원을 매년 20여명을 선발,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프라임컬리지 금융서비스학부 학사학위과정에 입학부터 졸업까지 자기계발과 학위 취득을 지원하여 핵심인재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방송통신대학교는 NH농협은행 소속직원에 대해 매학기 등록금의 50%를 장학금으로 지급하는 등 최저수준의 등록금으로 전문교육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한 재직자 교육 관련 콘텐츠를 상호개발, 공동이용하고 전문 인력을 상호교류하여 양 기관 시너지 효과를 제고하기로 합의했다.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선취업-후진학’ 학사학위과정을 통해 고졸 재직자의 역량강화와 고등교육을 지원하고, 학력 과잉에 따른 사회문제(하향취업, 개인의 기회비용 손실, 사교육비 증가 등)를 해소하는 데에 앞장서는 등 사회적 기업의 면모를 보여줄 계획이다.

gi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